내 차 수리할 때 됐음을 알려주는 5가지 사인, 징후

0
7873

차는 오늘날 가장 이용하기 쉬운 이동수단이다. 수천 마일도 손쉽게 움직이는 기적 같은 기술의 승리다. 이런 장점에도 불구하고, 차는 정기 유지보수와 수리를 필요로 하기에 잘못 하면 엄청난 데미지가 생긴다. 아래 5가지 중 하나라도 징후가 보인다면, 차를 수리점에 맡길 때가 됐다speedwaymedia.com 에서 조언한다.

  • 액체가 샌다
    차에 문제가 생기면 나타나는 가장 흔한 이슈다. 처음에는 사소한 문제일 수 있지만, 관심을 두지 않으면 일이 커진다. 특정 액체는 차 시스템이 효율적으로 작동하게 돕는데, 이런 액체가 새서 없어지면 문제가 발생한다.
  • 노크하는 소리가 난다
    운전중 후드에서 노크 소리가 난다면, 수리할 때가 된 거다. 노크 소리는 닳은 엔진 베어링에서 나고, 수리 폭도 넓어진다. 엔진 베어링은 차 엔진의 움직이는 부분이 얹혀있는 곳이다. 그래서 수리하지 않으면, 엔진 문제를 키우게 된다.
    주행거리가 많아지거나 기름칠을 충분히 해주지 않으면 엔진 베어링은 닳는다. 주행거리가 늘어나는 건 피할 수 없지만, 윤활유는 미리 뿌릴 수 있지 않은가.
  • 쏠림 현상
    운전 중 차가 한쪽으로만 쏠릴 수 있다. 이런 현상의 흔한 이유로는 서스펜션 문제와 휠 얼라인먼트가 제대로 안 된 거다. 즉각 문제를 고쳐야 수리비가 커지는 걸 막을 수 있다.
  • 엔진 라이트
    엔진 라이트가 꺼졌다 켜지면,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다는 뜻이다. 문제의 원인이 워낙 다양하기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게 좋다.
  • 배기구에서 연기가 지나치게 많이 난다
    스포츠카 배기구에서 연기가 엄청나게 많이 나오는 것도 좋지 않은 징후다. 특히 연기가 색깔을 띈다면 더 문제다. 색깔마다 문제 원인이 다르다.

    • 파란 연기 – 오일이 새서 오일이 모터 안에서 타고 있다.
    • 흰 연기 – 냉각수가 새서 연소실 안에서 냉각수와 개솔린이 섞이고 있다.
    • 검정 연기 – 엔진이 너무 많은 개솔린을 태우고 있다.

주기적으로 이용하는 차는 문제가 생기게 마련이다. 위에 나온 문제가 하나라도 있다면, 차를 수리점에 맡길 때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더 심각한 문제가 생겨 차 수리도 못 해 쓸모없게 된다.

<사진 pexel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