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각수에 물만 넣어서 보충한 당신, 엔진 건강은 빨간불.

0
4579

 

자동차의 겨울나기는 미리 신경 써줘야 할 것들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그 중에 대표적인 것으로 냉각수 점검이 있다. 흔히들 냉각수가 부족하면 물을 넣어 보충한다고도 하는데 자칫 영하로 내려가는 겨울 시즌에 냉각 계통이 어는 경우가 생길 수 있고, 물도 아무 물이나 넣어서는 안된다. 또 어떤 이들은 냉각수와 부동액이 같은 것으로 알기도 하고 부동액을 물로 아는 경우도 있다. 비슷하게 들리지만 사실은 각자의 역할이 명확히 다르다. 자동차 초보뿐 아니라 고수들에게도 종종 헷갈리는 자동차 냉각 계통의 보충수들, 이 참에 한번 제대로 알고 넘어가자.

먼저 냉각수(Coolant)와 부동(Antifreeze)액이라고 부르는 액체의 기능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냉각수는 자동차의 뜨거워진 엔진을 식혀주는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냉각수는 물(증류수), 부동액, 방청제 등의 혼합으로 이뤄진다. 냉각수가 부족할 때에 임시로 물을 넣어 보충한다고 하는데 사실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이 때에 그 물은 순수한 물일 것을 권장한다. 산이나 염분이 있는 지하수 또는 하천에서 끌어 쓴 물은 냉각 계통을 부식시킬 수 있다. 또한 미네랄이 포함된 생수 역시 냉각 계통 통로 등을 부식시킬 위험이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마트에서 냉각수를 구입할 때에는 용기에 붙은 표시들을 잘 살펴봐야 한다. Photo=PEAK

부동액은 겨울철에 이 냉각수가 어는 것을 막기 위해 사용된다. 예전에는 여름철에 부동액이 섞인 냉각수를 사용할 경우 냉각 라인 부식 등의 이유로 엔진 과열의 한 원인이 되기도 했으나, 요즘 차량에는 사계절용 부동액이 들어가 있어 이런 걱정은 덜어도 된다. 부동액은 에틸렌 글리콜이라는 화학물질이 주를 이룬다. 여기에 부식으로 인한 엔진 과열을 막기 위해 부식방지제인 아질산염과 트리 에탄올아민 등이 혼합되어 있다.

다시 냉각수의 이야기로 돌아가서, 우리가 냉각수라고 할 때에는 보통은 물에 부동액이 혼합된 것으로 이해하면 좋다. 이 둘은 혼합 비율이 상당히 중요하다. 어느 정도의 비율로 섞어 있느냐에 따라 어는점이 다르다. 물이 많이 섞이면 냉각 자체의 효율은 좋아지나 어는점이 높아 아주 추운 곳에서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반대로 부동액이 많이 섞이면 엔진 냉각 효율이 떨어진다는 단점은 있지만 어는점이 낮아진다. 냉각수에는 부동액과의 혼합비율 등이 표시되어 있고 계절용 표시도 써있다. 마트에서 파는 냉각수를 담은 용기에는 ’50/50 Do not add water’ 라는 등의 글씨가 써있다. 이 뜻은 냉각수에 부동액이 50대 50으로 미리 혼합되어 있으니 물을 더 넣어 섞지 말라는 것.

자동차용품 전문 쇼핑몰에서 판매중인 냉각수들. 부동액 혼합 비율이 표시되어 있다. Photo=Autozone

냉각수는 관리에 있어서 몇가지 주의할 부분도 있다. 첫째로 냉각수가 부족하다고 해서 종류가 다른 냉각수를 넣어서는 안된다. 각 자동차 제조사마다 자동차를 출시할 때 넣어둔 냉각수가 있다. 따라서 자동차 용품 마켓에 가서 냉각수를 직접 고를 때에는 반드시 차량 매뉴얼 또는 냉각수에 표시된 제조사 관련 표시를 확인해야 한다. 다른 종류의 냉각수를 섞으면 부유물이 생길 우려가 있어 심할 경우엔 엔진의 냉각 라인이 막히거나 오버히트를 할 수도 있다.

교환 주기와 관련해서 <카즈닷컴>에 따르면 차종 별로 차이가 있지만 3만에서 5만 마일 정도를 교체 주기로 말하고 있다. 소위 ‘라이프타임’을 내세우는 냉각수를 넣었다 해도 지역 환경 또는 자동차의 년식 등에 따라 앞서 언급된 일정 주행거리별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 특히 냉각수가 부족할 때마다 물만 넣어온 경우라면 반드시 냉각수 전체를 한번 교환하는 것이 좋다. 냉각수는 자동차의 심장인 엔진 관리를 위해 가장 중요한 점검 사항 중 하나. 쉽게 생각해 등한시 해왔다면 내 차 엔진의 건강에는 이미 빨간불이 들어왔을지 모른다.

매번 자동차 유지 및 관리가 문제라면, 이 차를 구입하고 해결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