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뜨고 코 베가는” 워런티 사기 주의보! 안 당하려면?

0
50 views

새차 워런티가 곧 끝나가기에 소비자에게 “extended warranty”를 제공하려고 한다는 전화나 편지를 받는다면, 일단 조심하자. 소비자를 속여서 차 서비스 계약을 사게 하려는 차 워런티 사기가 정부의 단속 노력에도 불구하고 계속되고 있다.

repair-scam

연방 공정거래위원회는 1,300달러에서 2,900달러에 이르는 서비스 계약을 팔아먹기 위해 자동녹음전화를 걸어온 회사에 속은 소비자 약 6천명에게 최근 4백만달러 리펀드를 보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마이애미에 기반을 둔 회사가 소비자를 속여 전화가 마치 차 생산회사나 딜러에게 걸려온 것처럼 사기를 쳤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사기 서비스 계약을 구입한 소비자들은 보장범위가 광고보다 많지 않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고 한다. 예를 들어 계약이 실제로는 범퍼 충돌 예방이나 차 엔진을 제공하지 않았다. 돈을 돌려달라고 해도 환불도 어려웠다.

전화 통화와 함께 일부 워런티 마케터들은 사기 워런티 만료 통지서를 차 회사나 딜러, 주정부 차량국에서 보내는 것처럼 만들기도 한다. 그래서 정부는 소비자에게 자세한 내용까지 주의를 기울이라고 조언한다. 이런 오퍼가 오늘만 유효하니 바로 구입하라고 은근히 압력을 넣는 전화 등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이렇게 하세요!

편지, 우편엽서, 전화로 워런티가 곧 만료된다는 얘기를 들으면, 일단 차 회사에 체크한다. 차 워런티 사기를 의심해보는 게 좋다. 편지나 우편엽서에 적힌 번호로 전화를 걸면 절대 안된다. 거의 100% 사기다.

설사 차 워런티가 이미 만료됐거나 곧 된다고 해도, 서비스 계약을 구입하지 않는다. 대신 내구성 좋은 차를 구입하고 차 회사의 권장에 맞게 차를 관리할 계획을 미리 세우는 게 낫다.

꼭  서비스 계약을 구입해야겠다면, 차 회사에서 제공하는 걸 고려하는 게 낫다. 제3자가 제공하는 건 조그만 글씨의 계약서를 자세히 읽어보면 예외가 너무 많다.

상세 내용과 조건을 읽어보지 않고는 절대 계약서에 사인하지 않아야 한다. 세일즈퍼슨이 아무리 압박해도, 다른 데로 가도 된다.

 

잔고장 없이 오래가는 도요타 코롤라
코롤라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