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중고차 딜러 악덕 관행 뿌리 뽑는다

한 해 동안 규정 위반 750여 건 적발
이자율 폭리…계약서 내용 설명 안 해

0
47 views

뉴욕시정부가 중고차 딜러의 악덕 관행을 적극 단속하며 소비자 보호 강화에 나섰다.

소비자보호국(DCA)은 지난 한 해 동안 라이선스를 소지한 중고차 딜러를 집중 단속한 결과, 750건이 넘는 규정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중 각종 수수료를 포함한 중고차 총 판매가를 게시하지 않거나 워런티.서비스 계약서의 세부 내용을 제공하지 않아 적발된 중고차 딜러숍이 20%가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인도에 판매용 차량을 주차해 둔다거나 차량 안전 상태를 정확히 알려줄 의무를 다하지 않아 적발된 경우도 다수로 확인됐다. 이 기간 DCA는 적발된 업체에게 소비자 환불금으로 35만 달러 이상을 추징했으며 27만7000달러의 벌금도 부과했다.

특히 이번 단속으로 퀸즈는 중고차 관련 규정 위반이 가장 심각한 지역이라는 오명을 썼다. 퀸즈는 DCA 라이선스를 소지한 중고차 딜러숍 784곳 중 35%인 275곳이 운영될 정도로 중고차 딜러숍 집적도가 최대인 지역이다. 하지만 지난해 7월 이후 DCA에 접수된 중고차 딜러 민원 신고 1200건 이상 가운데 절반 가량이 퀸즈 지역 딜러숍과 연관된 것으로 파악됐다.

2013년부터 올해까지 DCA에 접수된 중고차 딜러 민원 신고는 5800여 건에 달하며 주로 설명 없이 계약서에 서명을 종용하거나 터무니없이 높은 이자율이 적용되는 융자 프로그램을 사도록 유도하고 결함 차량 판매, 과대.허위 광고 등의 피해로 파악됐다.

중고차 딜러 민원 신고는 전화(311) 또는 DCA 웹사이트(nyc.gov/dca)에서 가능하며 한국어.스페인어 등으로 중고차 구매에 관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로렐리 살라스 소비자보호국장은 “중고차 딜러의 악덕 관행은 근절돼야 한다”며 “사기나 부당 이자율 부과 등 불법 영업 행위로 피해를 입는 소비자들이 없도록 단속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뉴욕시에서는 중고차 딜러의 불법 영업 행위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조례안들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다. 지난 4월 시의회에는 중고차 구매자에게 차량 관련 리콜 정보를 의무적으로 제공하고 위반 시 경범죄 수준의 처벌을 내리는 내용의 조례안(Int.518)과 중고차 딜러가 구매자에게 융자 프로그램의 최저 이자율을 공개하고 구매자가 사용하는 언어로 판매 계약서를 작성하며, 특정 상황에서 차량을 수령한 날로부터 2일 이내에 계약을 취소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하도록 한 조례안(Int.1539), 그리고 중고차 구매자에게 소비자 권리 장전을 제공하는 내용 등의 조례안(Int.1540)이 상정됐다.

김지은 기자 kim.jieun2@koreadaily.com

과대.허위 광고 왜 하는지 모르겠어요. 가격 좋고 차만 좋으면 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