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냉각수 교체 얼마나 자주?

0
3279

어떤 차는 냉각수를 3만마일마다 바꾸라고 한다. 그런데 다른 차는 냉각수 교환이 정기 관리 스케줄에 들어있지도 않다.

예를 들어 Hyundai 는 대부분 모델에는 냉각수를 첫 6만마일에 교체한 뒤 그 이후로는 3만마일에 한번씩 교체하라고 권장한다. 교체 주기는 일부 Mercedes-Benz 모델에는 3만마일에 한번씩이지만, 다른 모델에는 12만마일이나 12년에 한번씩이다. 심지어 일부 Mercedes 모델에는 15만마일이나 15년이다.

일부 차 회사는 자주 토잉하는 것 같은 혹독한 환경에서 운행되는 차의 경우 더 자주 냉각수를 교체하라고 권장한다. 그러나 많은 Chevrolet 모델에는 운행 환경과 상관 없이 15만마일에 한번 바꾸면 된다.

그런데 많은 서비스 샵에서는 평생 냉각수가 든 모델에도 3만이나 5만마일에 한번씩 교체하라고 권장한다. 왜? 대부분 차는 평생 엔진 냉각수 (부동액과 물을 반반씩 섞은 것)를 써서 몇 년은 더운 날씨에 끓는 것과 추운 날씨에 어는 걸 예방해준다.

냉각수는 시간이 가면서 기능이 떨어질 수 있고 괜찮은지 알아보기 위해 테스트를 해봐야 한다. 테스트 결과 냉각과 얼림 예방이 충분하다고 해도, 부동액은 시간이 가면서 산성이 많아지면서 녹슴 방지 성분이 떨어져 부식이 일어난다.

부식은 냉각 장치, 워터 펌프, 온도계, 냉각 시스템 부품에 데미지를 주기에 5만마일 이상 달린 차의 냉각수는 정기 테스트를 해야 한다. 그러면 녹슨 걸 확인하게 된다.

부식 예방이 떨어지면, 냉각수를 교체해야 한다. 냉각 시스템을 씻어내서 오염물질을 없애줘야 한다. 반면, 테스트 결과 냉각수가 제 역할을 하고 부식이 일어나지 않으면, 권장기간보다 더 자주 냉각수를 교체하는 건 그저 돈 낭비이다.

<사진 pixabay.com>

혁신에 혁신을 더하다, 토요타 프리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