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차 5개사 담합’ 미국서도 피소

벤츠·BMW·폭스바겐·아우디
기술·전략 등 협의체 운영

0
37 views

독일 자동차 업체들이 담합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소송이 제기돼 주목된다. 독일 울프스버그에 위치한 복스왜건 딜리버리 타워 모습. [AP]
독일 자동차 회사들의 담합 의혹이 확산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독일 국내에서 담합 의혹이 불거진 데 이어 미국에서도 이들이 20여년간 카르텔을 형성해 기술적 발전을 늦추고 경쟁을 해치고 있다는 소송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지난 달 28일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에 BMW와 다임러, 복스왜건과 그 계열사인 아우디와 포르셰 등 5개사의 반독점법 위반을 주장하는 소장이 접수됐다. 원고측은 미국 운전자들을 대표하는 집단 소송을 모색하고 있다.

독일 자동차 회사들이 지난 1996년부터 최소한 2015년까지 반독점법을 어기고 경쟁적인 기술 정보를 주고받는 ‘5자 서클’을 형성해왔다는 것이 원고측의 주장이다.

원고 측은 이들이 담합을 통해 독일의 뛰어난 기술력을 구실로 소비자들에게 프리미엄을 요구하는 것은 물론 혁신의 인센티브를 은근하게 저해할 수 있었다고 비난했다.

원고 측은 독일 자동차 회사들이 배출가스 조절을 포함한 자동차 기술의 발전을 제한키로 공모했으며 폭스바겐 배출가스 스캔들이 발생한 것도 이런 담합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장에서는 컨버터블 루프의 작동, 차체 디자인, 브레이크, 전자제어시스템 등도 독일 자동차 회사들이 담합한 탓에 기술적 혁신이 저해된 사례로 적시됐다.

이번 소송은 독일 자동차 회사들의 담합을 문제삼아 미국에서 제기된 소송으로서는 2번째다. 지난 22일 뉴저지 연방법원에도 독일 자동차 회사들을 고발하는 소장이 제출된 상태다.

미국에서 잇따라 제기된 소송은 독일 주간지 슈피겔의 폭로 기사에 근거를 둔 것으로 보인다.

슈피겔은 지난 21일 독일 자동차 회사들이 1990년대부터 디젤차 배출가스 처리를 포함한 여러가지 사안에서 비밀리에 담합해왔다고 보도했고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독일 당국도 즉각 조사에 나선 상태다.

나는 담합따위 하지 않아도 세계 랭킹 1위 브랜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