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콤팩트 SUV 시장에 도전장 내밀다. NX보다 작은 UX 공개!

0
25 views

렉서스가 SUV 모델 NX보다 더 작은 SUV를 공개한다. 이름은 UX. 이 차는 오는 3월 6일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전세계 최초 공개된다. 렉서스는 이에 앞서 UX의 티저 이미지를 통해 렉서스가 만든 새로운 SUV에 대한 관심을 유도했다. UX는 도심형 아웃도어에 어울리는 스타일을 지닌 콤팩트 사이즈 크로스오버. 크기는 NX보다 작지만 스타일은 결코 뒤지지 않는다.

UX는 지난 2016년 파리 오토쇼를 통해 콘셉트 모델로 처음 등장했다. 이후로 양상 여부는 루머로 알려지기도 했으나, 이번에 렉서스가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면서 루머 논란을 잠재웠다. 전면부는 렉서스 최신 모델들에게 적용되고 있는 스핀들 그릴이 자리했다. 헤드램프 디자인은 NX와 흡사하나 조금 더 날카로운 느낌을 준다. 여기에는 풀LED 헤드램프가 달린다. 그릴 디자인과 어울리도록 프런트 범퍼 양 끝에도 에어 인테이크 형상의 장식을 달았고 그 아래 안개등이 자리했다.

지난 2016 파리 오토쇼를 통해 공개된 렉서스 UX 콘셉트. 실차의 뒷 모습도 이럴까? Photo=Lexus news

사이드는 볼륨감이 느껴지도록 앞 뒤 펜더 크기를 늘렸고 플라스틱 몰딩을 덧대어 터프한 이미지도 강조했다. 전체적인 느낌은 UX 컨셉트와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 이름도 당시 사용했던 ‘UX’라는 코드네임을 양산 모델에도 쓸 것으로 보인다.

콤팩트 크로스오버용 새 플랫폼 위에 만들어진 UX는 SUV의 단점으로 지적되는 ‘롤링’ 등을 크게 억제한 퍼포먼스를 보일 예정. 특히 무게 중심이 낮아 해치백 수준의 핸들링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동차 전문가들은 UX가 기존 ‘CT 하이브리드’ 해치백을 대체할 것이란 전망도 조심스레 내놓고 있다.

렉서스가 공개한 영상 속에서 엿보인 UX의 인테리어. 가로 비율이 높은 디스플레이 모니터가 눈길을 끈다. Photo=Lexus news

렉서스는 UX 소개 영상을 통해 인테리어도 부분적으로 공개했다. 계기판 주변 디자인은 렉서스 IS와 흡사하지만 대시보드 위에 가로 비율이 높은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다소 현란한 느낌을 주는 다른 렉서스 모델과 달리, 차분하면서도 편안한 콘셉트가 눈길을 끈다.

렉서스 UX의 등장은 다른 브랜드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럭셔리 콤팩트 SUV 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 GLA, BMW X2와 같은 유럽 브랜드와 미국차인 뷰익 앙코르 정도가 경쟁하고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SUV는? 바로 이 차가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