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바흐 SUV 등장에 이어 롤스로이스까지. 하이엔드 SUV 전쟁 불 붙나?

0
678

 

수퍼카 브랜드의 SUV 경쟁이 이제 하이엔드 럭셔리 브랜드로 번졌다. 메르세데스-마이바흐는 2018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비전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얼티메이트 럭셔리 콘셉트’를 공개했다. 이 모델은 소문으로만 떠돌던 마이바흐 SUV의 실체를 가늠해 볼 수 있는 것으로 지난해 선보인 비전6 콘셉트에 이어 브랜드가 공개한 세번째 콘셉트 모델. 특히 SUV 레이아웃을 지니고 있어 세단, 쿠페에 이은 마이바흐 전체 라인업의 완성 모델로도 주목을 받는다.

비전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콘셉트. 웅장한 전면부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Photo=Mercedes news
벤츠 S클래스 세단을 보는 듯한 레이아웃. Photo=Mercedes news

비전 마이바흐 콘셉트는 우선 전면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전문가들은 이 얼굴이 향후 메르세데스-벤츠는 물론 마이바흐 양산 모델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 고든 바그너(다임러 AG 디자인 총괄 책임자)는 “비전 메르세데스-마이바흐에는 벤츠 최고급 S 클래스 세단의 DNA를 SUV와 결합시켜 만든 초 현대적 SUV”라 언급하며 “지금까지 만나보지 못했던 새로운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웅장함을 강조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샤프함과 함께 기능성을 부각시킨 헤드램프, 여기에 사이드뷰는 전형적인 세단의 감각을 지녔고 C필러와 리어뷰 역시 SUV와 같은 해치백 스타일이 아닌 정통 세단의 감각을 유지했다.

화이트 컬러와 우드의 조합. 초대형 디스플레이 모니터가 눈길을 끄는 인테리어. Photo=Mercedes news

인테리어에는 화이트 가죽과 에보니 우드 등을 조합해 고급스러운 컬러를 연출했으며 벤츠의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편의성과 더불어 하이테크 지향적인 미적 감각도 살렸다. 넉넉한 크기를 자랑하는 센터콘솔에는 차 주전자 등을 놓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 아시아권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비전 메르세데스-마이바흐는 바퀴마다 하나씩 총 4개의 모터를 장착 모두 약 738마력의 힘을 만들어내며, 차량 바닥에 설치된 배터리팩 용량은 80킬로와트아워다.

최고급 다이아몬드 컬리넌에서 이름을 따온 롤스로이스 SUV 컬리넌. Photo=Rolls-royce news

한편 롤스로이스 역시 하이엔드 럭셔리 SUV의 이름을 ‘컬리넌’으로 확정하고 양산을 위한 막바지 시험 단계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에서 가장 크고 희소성을 갖춘 다이아몬드인 컬리넌에서 그 이름을 따왔고, 시작부터 이 이름을 프로젝트 코드명으로 사용해오다 최근 실차 이름으로 확정을 지었다.

롤스로이스 모터카 CEO인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는 컬리넌 프로젝트에 관해 ‘롤스로이스적 경험’이라는 단어를 언급하며 이에 집중되는 여러 기능과 성능을 구현할 것이라 언급했다. 최근 롤스로이스는 컬리넌에 적용 될 ‘뷰잉 스위트’라는 기능을 소개하기도. 이 장치는 버튼을 누르면 트렁크에서 최고급 가죽시트와 함께 칵테일 테이블이 등장, 언제 어디서도 트렁크에 앉아 낭만을 즐길 수 있다.

컬리넌 트렁크에 설치된 뷰잉스위트. 여기에 앉아 칵테일을 즐기며 로맨틱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Photo=Rolls-royce news

비전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콘셉트와 더불어 롤스로이스 컬리넌은 하이엔드 럭셔리 브랜드의 대결 영역을 SUV로 넓힐 예정. 여기에 급은 다르지만 람보르기니의 우르스 SUV에 이어 페라리까지 SUV 모델이 거론되고 있는 시점이기에, 앞으로 수퍼카와 함께 하이엔드급 브랜드 간 SUV 경쟁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