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 오버한 리스차 페널티 안 내는 법

0
79 views

대부분 리스 회사는 계약에서 허용한 것 이상 탄 부분에 대해 마일당 대개 15 ? 20 센트를 내라고 한다. 보통 허용 범위는 1년에 1만2천마일이다. 이 이상을 훨씬 넘겨서 페널티가 클 거라고 생각하면, 옵션이 있다고 개인 재정 전문 웹사이트 NerdWallet 에서 조언한다.

우선 차가 마음에 들면, 마일리지 페널티를 내기 보다는 차를 사는 게 방법이다. 대부분 경우, 구입 가격은 현재 시장거래가와 비슷하다.

또 다른 방법은 차 회사 웹사이트에서 “lease pull ahead” 제안을 찾아보는 거다. 이건 현재 리스 차를 미리 갖다주고 같은 회사에서 다른 새차를 리스하는 제안인다. 딜을 위해서 대개 딜러는 엑스트라 마일을 눈감아준다. 그리고 보통 내는 lease-end 비용 (약 $350 – $500, 차를 중고로 팔기 위해 준비하는 데 드는 비용)도 면제해준다.

NerdWallet 에서는 “딜러와 리스 회사에서는 소비자가 리스를 끝내고 그냥 가버리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이를 잘 활용해 페널티를 없애보라”고 조언한다.

<사진 pexels.com>

리스하면 돈이 나가지만, 반대로 사면 돈이 들어오는 차량은 뭘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