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노트르담 대성당, 5년 안에 복원…더 아름다울 것”

0
321 views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파리 엘리제궁의 집무실에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한 대국민 연설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한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대해 5년 안에 더 아름답게 재건할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 등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TV 생중계된 대국민 연설에서 “우리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이전보다 훨씬 더 아름답게 지을 것”이라며 “5년 안에 반드시 이루겠다.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는 우리의 역사가 절대 멈추지 않는다는 것을 일깨워준다”며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해 프랑스 국민이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인간 띠 잇기로 대성당 안에 있던 가시면류관 등 유물을 화마로부터 구해낸 소방대원과 소방관, 성직자 등에게도 감사함을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번 재난을 계기로 우리가 지금까지 한 일을 반성하고 있고 앞으로의 할 일에 대해 개선 기회로 바꾸는 것은 우리 몫”이라며 “실마리를 찾는 것은 우리에게 달렸다”고 말했다.

한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는 지난 15일 오후 6시 50분 화재가 발생해 중앙에 있는 높이 90m의 첨탑이 불에 타고, 지붕의 3분의 2가 무너져 내렸다. 대성당 다락방에서 처음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는 15시간 만인 16일 오전 10시 완전히 진화됐다.

프랑스 당국은 화재가 시작된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상황으로, 방화가 아닌 사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출처: 미주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