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 2위 포드, GM 꺾고 1위 올라

0
799

 

포드차가 지난달 미국 판매시장에서 GM을 물리치고 반짝 1위에 오른 것에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포드는 지난 1일 발표한 3월 판매실적에서 25만3064대를 팔아, 25만2128대를 기록한 GM을 근소하게 따돌렸다. 시장 점유율에서도 15.9%로 GM을 0.1%포인트 차로 눌렀다.


하지만 포드의 이 같은 선전은 렌터카 에이전시에 대량도매로 판매하는 이른바 플리트세일(fleet sale)에 의한 것이라는 데 문제가 있다. 플리트세일은 일반 소매에 비해 마진이 작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회사 입장에서는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로 포드는 지난 3월 판매분의 40%가 이 같은 플리트세일이었다. 일반 소비자를 상대로 하는 소매에서는 오히려 5%가 감소했다.


반면, GM은 플리트세일을 줄이고 일반 소매를 늘렸기 때문에 전체 판매 물량에서는 포드에 밀렸지만 수익 면에서는 오히려 손해볼 게 없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포드의 이같은 판매 실적은 자동차 업계의 판매동향을 고스란히 반영하고 있기도 하다. 지난 3월까지 미국 차 시장의 1분기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증가했지만 일반 소매는 오히려 1%가 줄었다.


소매가 줄어든 것은 지난 2009년 이후 처음이라는 게 차량정보업체 KD파워 측 설명이다.

출처 : LA 중앙일보
사진출처: For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