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빼앗는 최신 하이테크 사양, 비싼 수리비로 이어질 수도

0
1276

최신 차에 있는 새로운 하이텍 기능에 마음을 뺏기기 쉽다. 그게 후방 카메라이든, 주차 도우미이든 또는 차선 이탈 예방이든, 선진 안전 시스템은 많은 도움이 된다. 그러나 AAA의 새 보고서에 따르면, 이런 기술들은 조그만 충돌 사고에도 엄청나게 비싼 수리로 연결될 수 있다고 한다.

연구자들은 세 가지 인기 모델 (2018 Nissan Rogue, 2018 Toyota Camry, 2018 Ford F-150) 에 들어있는 최고 수준의 운전자 지원 시스템인 ADAS 기술을 평가했다. 이 기술에 데미지를 줄 수 있는 작은 사고조차도 추가 수리비가 3천달러까지 더해진다고 한다.

기본적으로 사람들이 차에 더 좋은 걸 추가하면서 수리비도 확 올라간다. 현대 차는 휠에 얹혀진 컴퓨터와 같다. 고급 안전 기술들이 치명적인 사고를 예방해주는 효과는 있지만, 수리비 증가라는 단점도 있다.

AAA 조사를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 자동 응급 브레이킹과 조절형 크루즈 컨트롤에 들어가는 전방 레이더 센서 시스템 수리비: $900 ~ $1,300
  • 사각 감지와 후방 교통 경고 시스템에 들어가는 후방 레이더 센서 수리비: $850 ~ $2,050
  • 자동 응급 브레이킹, 조절형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와 차선 지킴 시스템에 들어가는 전방 카메라 센서 수리비: $850 ~ $1,900
  • 360도 카메라 시스템에 들어가는 전방, 사이드 미러나 후방 카메라 센서: $500 ~ $1,100
  • 주차 도우미 시스템에 들어가는 전방 또는 후방 초음파 센서: $500 ~ $1,300
  • 자동 응급 브레이킹, 조절형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이 장착된 차의 윈드실드 교체비: $1,200 ~ $1,650

<사진 pixabay.com>

반면 유지비가 많이 들지 않는 BEST 모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