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바퀴 달린 고성능 모바일 컴퓨터’

0
1436

현대자동차가 미래의 ‘자동차 생활’을 설계했다. 현재의 자동차가 ‘이동 수단’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 현대차가 그린 미래의 차는 움직이는 ‘생활 공간’이다. 여기에는 최첨단 인공 지능과 고도의 연결성이 바탕이 된다. ‘바퀴 달린 고성능 모바일 컴퓨터’가 현대차가 설계한 미래 자동차의 모습이 되는 셈이다.

출처: 현대자동차

현대기아차는 5일 ‘초연결성 지능형 자동차’라는 커넥티트 카 개발 콘셉트를 발표했다. 자동차를 중심으로 각종 정보가 집결 되고, 이 정보를 기반으로 차와 집, 차와 사무실, 차와 도시를 연결하겠다는 ‘카 투 라이프(Car to Life)’ 그림이다. 자동차를 ‘이동형 생활-업무 지휘소’로 만들겠다는 심산이다.

출처: 현대자동차

현대차가 구상하는 초연결성 지능형 자동차는 기술의 혁신이라기 보다는 개념의 혁신이다. 분산 돼 발전하고 있는 각각의 기술들을 자동차를 중심으로 결합하고, 연결하고, 응용하겠다는 개념이다. 

출처: 현대자동차

차를 기반으로 개발 돼 온 자율 주행, 가정을 중심으로 연구 돼 온 스마트홈, 그리고 통신 중심의 스마트폰을 자동차를 근간으로 결집해 내겠다는 계획이다. 중기적으로는 자동차와 스마트홈을 스마트폰으로 연결하고, 장기적으로는 완벽한 자율주행을 수행하는 커넥티드 카를 완성하게 된다.

출처: 현대자동차

이를 위해 4대 중점 개발 분야도 확정했다. 지능형 원격 지원 서비스, 완벽한 자율주행, 스마트 트래픽(Smart Traffic), 모빌리티 허브(Mobility Hub)가 그것이다.

출처: 현대자동차

‘지능형 원격 지원 서비스’는 도로 위에 있는 자동차가 처한 상황에 원격으로 접속해 문제를 진단, 해결하는 개념이다. 차량의 상태를 점검해 사전 조처를 운전자에게 요구할 수도 있고, 돌방상황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응급처치도 가능하다.

출처: 현대자동차

‘완벽한 자율주행’은 자동차 주변의 모든 상황이 종합적으로 파악 될 때 가능하다. 길을 알려주는 내비게이션은 매우 기본적인 조건이며, 도로 위 환경 변화가 실시간으로 반영 돼야 한다. 도로 위 다른 차들의 움직임도 파악이 돼야 하고, 사물과의 정보교환(V2X, Vehicle to Everything)이 실시간으로 이뤄져야 ‘완벽한 자율주행’은 가능해진다.

출처: 현대자동차

‘스마트 트래픽’은 고도화 된 내비게이션이다. 차량의 위치와 교통 상황, 다른 차량들의 목적지 등을 분석해 개별 차량들에게 최적화된 이동구간을 안내하고 시간에너지 손실, 환경 오염 등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한다.

‘모빌리티 허브’는 자동차가 모든 사물들과 지능화된 정보들의 연결 주체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자동차를 중심으로 정보가 집결 되고, 스마트홈과 스마트오피스를 원격제어 할 수 있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이 같은 청사진을 완수하기 위해 우수 인재를 확보하고, 글로벌 전문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하며, 과감한 투자를 통해 연구 개발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본문출처: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