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가티의 최고속을 깬 ‘SSC 투아타라’, 최고시속 316마일

0
1386

흔히 슈퍼카 중 최고로 빠른 차를 생각하면 부가티가 떠오른다. 실제 부가티 시론 슈퍼 스포츠 300 플러스 프로토타입은 평균 시속 304.773마일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차가 맞다. 이 기록은 2017년 코닉세그 아제라 RS가 기록한 시속 277.9 마일보다 더 빠른 속도로, 부가티의 명성에 감히 도전장을 낼 슈퍼카는 없어 보였다.

그러나 미국의 슈퍼카 제조사인 SSC(Shelby Super Car)가 만든 투아타라(Tuatara)가 평균 시속 316.11마일을 기록하면서 부가티의 최고속을 깼다. 투아타라는 SSC가 양산을 발표한 후 100대 정도가 만들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그중 한 대가 지난해 고객에게 인도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희소성이 강한 모델이자 미국의 자존심으로 투아타라는 알려졌다.

최고시속 316마일을 기록한 SSC 투아타라. Photo=SSC

지난 10월 10일, SSC는 투아타라를 네바다주 160번 도로로 가져갔다. 이 역사적인 루트는 앞서 언급한 코닉세그 아제라 RS가 평균 시속 277.9마일을 기록한 곳이다. 쭉 뻗은 이 도로에서 투아타라는 굉음을 내며 질주했다. 두 번의 달리기가 이어졌고 처음 301.07마일과 두 번째 331.15마일의 평균인 시속 316.11마일이 투아타라의 공식 기록으로 잡혔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슈퍼카로 자리한 투아타라. Photo=SSC
5.9리터 V8 엔진을 통해 1,350마력을 내는 투아타라. Photo=SSC

이렇게 빠른 차를 운전한 드라이버 올리버 웹은 “더 좋은 조건에서 달렸다면 더 빠른 기록이 나왔을 것”이라며 소감을 밝혔고, SSC 대표 제로드 쉘비는 “좌절과 도전 끝에 이렇게 믿기지 않은 기록을 냈다.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언급했다.

엄청난 성능의 비밀은 바로 SSC의 기술력에 있다. 투아타라에는 5.9리터 트윈 터보 V8 엔진이 자리했고 이를 통해 1,350마력(91 옥탄 등급)이라는 가늠하기도 힘든 파워를 만들어낸다. 여기에 카본 파이버 보디와 섀시 등을 통해 무게를 덜고 튼튼함을 더욱더 키웠다. 부가티의 최고 기록을 깬 미국의 자존심 투아타라. 일반 공도에서 만나볼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