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차 평균 페이먼트 ‘523달러’…이자율 인상 전년대비 15달러!

0
733 views

Image result for new car

차 구입 시 페이먼트를 낮추기 위해 길게는 1주일까지 밀고 당기는 협상을 하던 모습이 점차 딜러에서 보기 힘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새차를 타려는 소비자들이 협상 대신 큰 융자액수를 선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크레딧 스코어 관리기업인 ‘익스페리언’에 따르면 2018년 1분기에 새차 평균 월 페이먼트는 1년 전보다 15달러가 늘어나 사상 최고인 523달러를 기록했다.

익스페리언의 자료에 따르면 같은 기간 새차 구입자의 평균 융자금액은 3만1453달러로 역시 사상 최고였다.

이는 사실상 평균 판매가인 3만2000달러 대와 유사한 수치로 일단 융자를 하면 1000~2000달러의 다운페이먼트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차 가격을 융자를 통해 지불하고 있는 셈이다.

익스페리언은 페이먼트 상승이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율의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1분기에 새차 대출의 평균 금리는 5.17%로 1년 전보다 0.31% 포인트가 높아졌다. 금리 인상과 더불어 소비자들이 더 비싼 차를 선택하고 있어 대출기간은 더 길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평균 대출기간은 5년9개월로 집계됐다.

연체는 소폭 줄어들었다. 30일 연체 비율이 전체 대출의 1.86%, 60일 연체는 0.66%로 나타났다.

출처: 미주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