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분위기를 머금은 LA의 금주령 테마 BAR에 가보자!

0
935 views

1920년대 금주령이 내려진 미국 전역에서는 은밀하게 술을 파는 주점이 많았다고 한다. 예나 지금이나 하지말라는 것은 더 하고싶은 것이 많은 사람들의 심리일 것이다. 지금은 술을 쉽게 접할 수 있지만 예전의 역사를 테마로 조금 더 모던하게 꾸며서 젊은 층을 이끌어내는 Speakeasy Bar가 유행이라고 한다. 금요일 저녁, 퇴근 후에 조금 색다른 곳에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바에서 술 한잔 해보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