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된 지 O개월 이상 된 배터리는더 이상 사지 마세요!

0
2123

여름 고열은 겨울 추위보다 차 배터리에 더 고역이다. 반대처럼 보이지만, 고온은 전기를 생산하는 내부 화학제에 더 큰 영향을 준다고 Consumer Reports 에서 조언한다.

거기에 공기 온도만 영향을 주는 게 아니다. 더운 여름 기온은 후드 아래 열을 더 데워서, 배터리 오작동의 시작을 앞당긴다. 그래서 많은 운전자들이 여름에 응급 지원을 요청하게 된다. AAA 에는 2018년 여름에만 배터리 관련 서비스 요청이 180만건이 접수됐다고 한다.

그래서 Consumer Reports 에서는 정기 점검이 전체 차 뿐만 아니라 배터리에도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노변에서 긴급 지원을 요청하는 상황을 피하려면, 운전자들은 차 배터리 서비스를 받고 교체하는 데 더 적극적이어야 한다.

차 배터리 수명은 보통 3 – 5년이다. AAA에 따르면, 미국 북부 지역에서는 수명이 58개월이고 남부 지역은 41개월이다. 정기 점검에서 배터리도 봐야 하지만, 장거리 자동차 여행을 떠나기 전에는 따로 점검하는 게 중요하다.

인스펙션하는 동안 미캐닉이 배터리의 충전, 터미널의 상태, 배터리가 엔진 베이에 얼마나 안전하게 얹혀있는지 점검한다. AAA 는 과도한 진동은 배터리 수명을 단축시킬 수 있다고 밝힌다.

따뜻한 지역에 살고 있다면 배터리가 2년 지나고 난 뒤 매년 배터리 용량 점검을 해야 하고, 쌀쌀한 지역이라면 4년 후 매년 해야 한다. 그렇게 하면 사용 중 배터리가 전압을 잘 보관하는지 알게 된다. 결과에 따라 배터리 샤핑을 해야 한다.

배터리 수명은 언제 교체할 지 알 수 있는 강력한 지표이다. 배터리 위나 옆면에 붙어있는 스티커에 배터리 제조일자가 있다. 201년 10월 이전에 생산된 배터리는 10-8 이나 K-8 같이 표시돼 있다. A가 1월, B가 2월이고, “I” 는 건너뛴다. 배터리를 교체할 때면, 생산된지 6개월 미만인 걸 구입하자.

<사진 pixab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