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가 끊이질 않는 텔루라이드, SUV의 ‘정답’으로 떠올라

0
2360
기아 새 로고를 단 2022 기아 텔루라이드. Photo=KIA media

기아 미국 법인이 새롭게 바뀐 로고를 적용한 모델 라인을 넓히고 있다. 미국 시장에 GT카 스팅어를 비롯해 카니발, K5 등에 적용된 신형 로고가 2022 텔루라이드에도 적용됐다. 텔루라이드는 출시 이후 기아 미국 법인의 중형 SUV 판매를 끌어올렸으며 미국 내에서도 일반 가격에 프리미엄이 붙어서 판매되는 등 수요가 끊이질 않는 인기 모델이다.

2022 기아 텔루라이드에는 신형 로고를 새겨 넣은 라디에이터 그릴 역시 약간의 변화를 통해 세련된 이미지를 부각했고 멋스러운 오렌지 컬러 주간 등을 단 헤드램프(트림마다 적용이 다름)를 비롯해 텔루라이드의 심볼로 여겨지는 부분들은 그대로 지켜냈다.

미국 중형 SUV 시장에서 인정받은 텔루라이드의 멋진 디자인. Photo=KIA media

2022 기아 텔루라이드는 단지 외관상의 변화뿐만 아니라 운전의 가장 중요한 부문인 안전성을 크게 키웠다. 우선 시작 트림에서부터 다양한 운전 보조 장치를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주요 부문을 살펴보면 운전자 주의 경고, 차로유지보조(LFA), 차선이탈경보장치(LKA),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등의 스마트 안전장치들이 모든 트림에 적용된다.

또한 10.25인치 내비게이션(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연동) 디스플레이 모니터, 완전 자동 공조 시스템과 같이 상위 트림으로 가야 만날 수 있는 기능도 기본형 LX를 비롯해 스타일을 중시하는 S 트림에도 적용했다. 베이스 모델부터 상품성을 대폭 끌어올린 덕분에 미국 중형 SUV 시장에서 텔루라이드의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기본 트림에서부터 편의사양을 넉넉하게 적용했다. Photo=KIA media

파워트레인은 변화가 없다. 기존 291마력 3.8리터 V6 람다 2 엔진에 8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된다. 여기에 앞바퀴 굴림(FWD) 방식을 기본으로 스마트한 구동력 배분이 가능한 AWD(항시 네 바퀴 굴림)도 더할 수 있다. 앞바퀴 굴림 텔루라이드의 연비는 도심/하이웨이/복합 각각 20/26/23mpg 이며 AWD 모델은 도심/하이웨이/복합 각각 19/24/21mpg의 성능을 지닌다.

2022 기아 텔루라이드는 기본 LX(FWD) 트림이 $32,790부터 시작하며 S, EX, SX와 함께 최상급 SX-P 트림은 $46,890부터 시작한다. 텔루라이드는 미국적인 디자인과 설계를 바탕으로 도심과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려는 미국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고드는 중형 SUV다. 특히 넉넉한 3열 시트를 갖춘 덕분에 경쟁 모델보다 실용성 측면에서 긍정적인 반응이 많다.  2022 모델을 통해 기아의 새 로고와 함께 찾아온 텔루라이드. 기본 사양이 넉넉하고 멋진 디자인을 지닌 중형 SUV를 찾는다면 텔루라이드가 정답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