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전기차 EV6 앞세워 ‘게임 체인저’로 눈길을 끌다

0
2011
뉴 기아의 신호탄을 쏜 순수 전기차 EV6. Photo=KIA media

기아 미국 법인이 5월 18일 뉴욕 타임 스퀘어 광장에서 새 로고 공개와 함께 기존 기아 모터스 아메리카에서 ‘모터스’를 뺀 새로운 기아 미국 법인(KIA AMERICA)을 소개했다. 그리고 이와 함께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게임 체인저로 눈길을 끄는 신형 순수 전기차 EV6도 함께 공개했다.

EV6는 기아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바탕으로 세계 최초 800V  멀티 급속 충전을 지원하며 DC 초고속충전으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10~80%까지 충전(최대 210마일 주행)이 가능한 점이 눈길을 끈다.

증강현실을 더한 HUD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EV6 인테리어. Photo=KIA media
중형급 SUV와 맞먹는 휠베이스. 넓은 트렁크와 실내 공간을 지닌 EV6. Photo=KIA media

이와 더불어 중형 SUV 텔루라이드와 같은 114.2 인치 크기의 휠베이스와 102 큐빅 피트의 실내공간, 플랫 플로어 설계를 통해 2열 후측 27.7 큐빅 피트의 적재공간까지, 넉넉한 실내 공간 활용이 돋보인다.

EV6는 특히 순수 전기차의 장점인 퍼포먼스 측면을 살린 EV6 GT 모델도 더했다. GT는 최고출력 576마력과 시속 0부터 60마일 가속을 3.5초에 끝내는 성능을 지녔다. 여기에 차량 내 전력을 외부 전자기기 사용을 위해 쓸 수 있는 V2L(Vehicle-to-Load) 기능도 눈길을 끈다. 이를 통해 야외 캠핑에서 소형 가전제품을 연결해 사용할 수 있으며, 정전 시 주택 예비 전력원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800V 멀티 급속 충전 등을 갖춘 기아의 차세대 전기차 EV6. Photo=KIA media

또한 고속도로 주행 보조2(HDA2)를 포함, 운전자를 돕는 21가지 능동형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를 기본으로 제공하며, 증강 현실을 통한 3D 이미지를 차량 전면창에 투사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눈길을 끈다.

새 로고와 함께 기아 아메리카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다. Photo=KIA media

새 로고 및 EV6 발표와 관련 윤승규 기아 미국 법인장는 “지금 기아 역사상 중요한 시기. 우리 브랜드는 정체성을 강화하고 있으며 현재 우리가 추구할 준비가 되어있는 더 큰 노력뿐만 아니라 기존, 신규 및 개발 예정인 차량 부문 내 지속 가능한 전략을 정의하고 있다”, “오늘 발표는 미국 기아가 글로벌 기아 전략과 완전히 일치해 지속적인 성공을 준비하고 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아는 다음 달부터 신형 전기차 EV6의 예약을 시작하며 출시는 내년 초로 예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