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팅어 닮아서 더 멋진가? 기아 올 뉴 포르테 공개

    0
    8 views

    2018 북미오토쇼를 통해 세계 최초 공개된 기아 신형 포르테가 미 언론은 물론 실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6년만에 완벽한 풀체인지 모델로 공개된 신형 포르테는 이전과 달리 공격적인 디자인과 첨단 안전장비, 그리고 새롭게 적용된 파워트레인을 통해 상품성을 더욱 끌어 올렸다는 평가다.

    먼저 신형 포르테의 첫인상은 기아의 새로운 변화의 주인공인 스팅어 GT를 연상케 하는 부분들이 많다. 실제로 기아는 포르테 디자인을 스팅어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밝히기도. 먼저 넓고 낮게 디자인된 타이거 노즈 그릴을 중심으로 프런트 범퍼 스타일을 스포티하게 다듬고 풀LED 헤드램프는 포르테만의 독창적인 감각을 살리기 위한 ‘X’자 모양의 주간 라이팅으로 포인트를 살렸다.

    풀 LED 헤드램프 주변으로 X 형태의 주간등이 자리 잡았다. Photo=KIA news
    스팅어 만큼이나 멋진 타이거 노즈 그릴. Photo=KIA news

    이전 모델이 지녔던 캡포워드 디자인(앞 유리창을 최대한 후드 쪽으로 밀어낸 스타일)을 버리고 롱노즈 숏테일이라는 스포츠 세단에서 선호하는 디자인을 입었다. C필러의 뒷마무리도 기존 포르테가 가지고 있던 라운드 스타일을 버리고 BMW 또는 아우디를 보는 듯한 에지(edge)가 자리했다. 특히 시선 처리가 프런트 끝에서 루프를 타고 트렁크를 타고 한번에 이어지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GT카 디자인도 엿보인다.

    마치 GT카를 보는 듯한 옆선이 눈길을 끈다. Photo=KIA news

    이전 모델보다 3.2인치 늘어난 길이 덕분에 레그룸과 트렁크 용량에 여유가 더해졌다. 인테리어 설계는 마치 스팅어를 보는 듯 많은 부분이 흡사하게 닮았다. 가운데 떠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플로팅 타입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중심으로 송풍구, 공조버튼 등이 차례로 자리했으며 기어 레버 중심으로도 주요 버튼을 배치해 조작성을 높였다. 특히 운전석과 보조석을 향한 송풍구는 스팅어에서 보았던 서클 타입을 적용, 기능성과 함께 미관을 살리는 역할도 더했다. 센터 콘솔은 2단으로 만들어 수납 기능과 더불어 운전시 팔걸이 기능도 누릴 수 있으며 운전석 시트는 10방향 전동 조절이 가능하고 통풍-열선 옵션도 더해졌다.

    넓고 쾌적해 보이는 포르테 실내. Photo=KIA news

    신형 포르테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파워트레인에 있다. 엔진은 147마력 2.0리터 4기통 엔진과 새롭게 개발된 IVT라는 무단변속기 또는 6단 수동 변속기가 적용된다. 기아측은 IVT는 포르테에 처음 선보이는 무단변속기로 소음과 연비 개선에 뛰어난 효과를 낸다고 밝혔다.

    안전 편의 장비로는 향상된운전자보조시스템(ADAD)이 적용된다. 여기에는 전방 출동 방지 장치를 비롯, 후측방 충돌 경보,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시스템, 스마트 쿠르즈 컨트롤 등 능동적 스마트 안전 장비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밖에 무선 충전, 스마트폰 연결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과 함께 오디오는 하만카돈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이 달려 나온다.

    동급 중 이 만큼 멋진 디자인과 성능을 지닌차가 있을까? Photo=KIA news

    스팅어를 닮아서 더 멋진 신형 포르테. 자동차 전문 기자들 사이에서는 혹시라도 GT 버전이 더해지지 않을까라는 소문도 돈다. 어쨌든 이 세그먼트에서 새차를 기다리는 소비자라면 올해 지갑을 열어도 후회하지 않을 멋진 자동차가 곧 당신을 찾는다.

    KIA 포르테와 함께 항상 최고의 상품성을 자랑하는 ‘이 모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