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기차는 계절, 차 유리 서리 가장 빨리 제거하는 방법은?

0
2562

깨끗한 창은 안전 운전의 핵심이지만, 겨울이 되면 차 안에 있는 습기 때문에 창이 뿌얘지는 걸 막기 쉽지 않다. 습기를 제거하는 게 목표다.

빠른 방법은 “Defrost” 모드를 쓰는 거다. 이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에어컨과 고속 팬 스피드가 켜져서 따뜻하고 건조한 바람이 창과 차 앞쪽 옆 창으로 불게 된다. 이러면 창에 열이 생겨 눈과 얼음을 제거하면서 안쪽에 있는 습기까지 없앤다. 시야가 확보되면, 시끄러운 팬을 꺼도 된다.

에어컨이 핵심이다. 찬 공기를 겨울에 맞고 싶지는 않겠지만, 결국 에어컨이 공기에서 습기를 없앤다. 온도를 안락한 수준으로 맞추고 따뜻하고 건조한 공기를 즐길 수도 있다.

Defrost 를 쓰기보다 온도 조절 시스템을 손으로 조정한다면, 시스템을 프레시 에어 모드로 해야 한다. 그래야 바깥 공기가 시스템 안으로 들어온다. 가끔, 특히 차에 탑승자가 만석일 때는 창문을 조금 내리면 에어컨 역할을 하게 된다.

천으로 창을 닦으려는 욕구는 참아야만 한다. 그러면 자국이 남아 햇볕을 직접 보게 될 때나 반대편에서 헤드라이트가 보이면 오히려 시야에 좋지 않게 된다.

<사진 Pexels.com, 자료 Consumer Re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