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세차를 주기적으로 하지 않은 자동차의 최후는?

0
5422

 

지난 2016년 영국 애스턴 대학은 이색적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차량 내부를 주기적으로 청소하지 않는다면 포도상구균을 비롯해 최대 850종의 박테리아가 번식할 수 있으며 아이들을 주로 태우는 차량의 경우엔 이 같은 오염이 더욱 심하다고 한다. 한국 교통안전공단의 조사 결과를 근거로 조금 더 디테일한 부분을 살펴보면 차량 발 매트에서는 3000RLUs, 핸들에서는 5300RLUs의 세균이 발견됐다고 한다. RLUs는 물체의 청결도를 나타내는 검사 단위로 일반적인 손에서 측정되는 세균 수준이 3000RLUs라고 하니, 차량 내부가 얼마나 더러운지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오염은 특히 사람이 주로 앉아 장시간을 보내는 시트에 집중되기도 한다. 최근 가죽시트를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제조사에서도 이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 얼핏 닦아내기만 하면 될 것 같은 가죽시트지만 땀과 각종 오염물질에 노출되면 끈적거리면서 잘 닦이지도 않는다. 가죽시트가 아닌 직물 시트인 경우에 상황은 조금 더 심각하다. 직물 시트에는 인체로부터 떨어지는 각질과 같은 물질을 비롯해 과자 부스러기, 먼지 등이 내려앉기 쉽고 안쪽으로 곰팡이가 자생할 가능성도 크다.

발 매트는 오염되기 가장 쉬운 부분이다.

이밖에 외부의 이물질을 그대로 가지고 들어와 닿게 되는 발 매트도 오염이 쉽다. 특히 비가 올 때 젖은 발을 그대로 옮겨 차에 타거나, 축축하게 젖은 매트 위로 히터 등을 틀어 놓는다면 박테리아가 서식할 수 있는 무척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낸다.

이 때문에 차량 청소를 맡길 때는 외부에만 집중하지 말고 주기적으로 내부 청소를 할 필요가 있다. 발 매트의 경우는 따러 꺼내 세척 후 햇볕에 말리면 살균 효과를 볼 수 있다. 여기에 발 매트 전용 살균제 등을 뿌려준다면 더욱 좋다. 시트의 경우, 가죽 재질이라면 전용 클리너와 보호제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칫 일반 세정제 등을 사용할 경우 가죽이 갈라지거나 변색의 우려가 있다. 직물 시트의 경우는 진공청소기 등을 이용해 이물질 등을 깨끗하게 제거하고 시트 연결 부위 틈과 바닥 틈 사이에 떨어진 이물질을 깨끗하게 제거한다. 이후 직물 시트 전용 클리너를 뿌려 마른 걸레 등으로 닦아내면 좋다.

실내 청소 중 모르고 지나치기 쉬운 곳인 천정 역시 오염이 쉬운 곳 중 하나다. 천정에는 차량 내부의 연기 형태의 오염 물질, 외부 매연 등으로 더럽혀지기 쉽다. 그러나 천정은 재질이 얇고 자칫 청소 중 찢어질 우려도 있으니 가능하다면 전문 청소 업체에 맡기는 것이 좋다.

차량 내부는 하루 중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는 공간 중 하나. 따라서 호흡기 건강과 피부, 기타 세균으로부터 내 건강을 지키는 일에 신경을 더 써야 한다. 만약 차량 내부 세차를 주기적으로 하지 않는다면? 아마 차 수리비보다 병원비가 더 많이 나올지 모른다.

깔끔하고 세련된 내부 디자인을 자랑하는 BEST SUV 모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