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렌토, ‘아웃도어 라이프’를 위한 두 가지 콘셉트 공개

0
708
매트한 그린 컬러가 돋보이는 2021 기아 쏘렌토 요세미티 콘셉트. Photo=KIA media

미국 중형 SUV 시장의 이목을 끄는 2021 기아 쏘렌토에 아웃도어 라이프를 위한 두 가지 콘셉트가 더해졌다. 기아차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미 전국 딜러 대회에서 특별한 쏘렌토를 공개하며 다양한 소비자의 기호를 만족시킬 상품성을 뽐냈다.

이번 콘셉트는 2021 기아 쏘렌토 SX에 적용된 X라인 모델을 기본으로 한다. 콘셉트의 이름은 요세미티(Yosemite)와 자이언(Zion)으로 20인치 휠과 전용 컬러, 루프 캐리어 등의 액세서리를 더했다. 콘셉트카는 샌디마스에 기반을 둔 LGE-CTE 모터스포츠가 담당했으며 이름에서 보듯 미국 내 유명 국립공원에서 테마를 따왔다.

마운틴 라이프를 즐기는 이들에게 어울리는 장비를 갖춘 요세미티 콘셉트. Photo=KIA media

2021 기아 쏘렌토 요세미티 콘셉트는 마운틴 여행을 즐기는 이들을 위한 다양한 장비가 눈길을 끌며 ‘Pine Green’이라는 매트한 그린 외장 컬러에 블랙으로 포인트를 줬다. 자이언 에디션은 모래사막을 탈출을 위한 생존 능력 등을 보유한 테마로 ‘Desert Sand’ 컬러와 그로스 블랙으로 외장 포인트를 줬다.

독특한 사막 컬러가 눈길을 끄는 2021 기아 쏘렌토 자이언 콘셉트. Photo=KIA media

두 모델 모두 20인치 휠과 32인치 올 터레인 타이어가 적용되며 8.3인치의 높은 지상고를 바탕으로 오프로드 주행 및 접근을 용이하게 만든 것도 특징이다. 여기에 스노(Snow) 모드가 더해진 AWD를 통해 험로 주파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사막 여행도 2021 쏘렌토와 함께라면 문제 없다. Photo=KIA media

2021 기아 쏘렌토는 SX 트림에 X라인이라는 오프로드 주행에 어울리는 트림을 두고 있고, 앞으로 요세미티, 자이언 콘셉트와 같은 느낌의 튜닝을 위한 다양한 파츠의 등장도 기대해 볼 수 있겠다. 콘셉트의 기본이 되는 SX 모델은 2.5리터 터보 엔진을 바탕으로 281마력의 힘을 내며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로 높은 연비 효율과 힘의 전달을 누릴 수 있다. 2021 기아 쏘렌토는 11월부터 미 전국 기아차 딜러망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