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의 로봇택시 등장, 언제부터 탈 수 있나요?

0
2850

온라인 샤핑의 절대 강자 Amazon 의 자율주행차 스타트업인 Zoox 에서 하루 16시간 도심 주행이 가능한 로봇택시의 원형을 선보였다.

물론 아직 일반이 언제 탈 수 있을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Zoox 에서는 Amazon 패키지를 실어나를 지 여부도 밝히지 않고 있다고 CNN에서 보도하고 있다.

Zoox 의 차는 오늘날 차와 비슷하게 생긴 기존 자율주행차 대부분과 결을 달리 한다. 인간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기 때문에 운전대와 브레이크 페달이 없어졌다. Zoox 의 차는 4인승으로, 탑승자가 서로 마주 앉기 때문에 대화가 쉬워진다. 문은 옆으로 밀고 닫는 형태로, GM의 자율주행 부문인 Cruise 에서 나온 Origin 과 비슷하다.

Honda Civic 과 Toyota Corolla 등 소형 세단과 비교해 조금 더 작아서 도심 주행이 더 쉬워진다. 배터리가 133kWh 로 유난히 큰데, 기존 팔리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의 거의 두 배다. 그래서 밤에 재충전이 가능해지지만, 이로 인해 차 무게는 5,401 파운드로 꽤 나간다.

Zoox 는 차를 판매하는 대신 대중교통의 보완재로 쓰일 수 있도록 공유 서비스로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는 개인 도로에서 테스트 하고 있는데, Las Vegas 와 San Francisco 에서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사진 Zo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