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흥! 제대로 된 호랑이 얼굴로 돌아온 2019 기아 쏘렌토!

0
754 views

3열 시트를 갖춘 미드사이즈 SUV의 인기가 치솟는 요즘. 시장의 리더격인 기아 쏘렌토가 2019년형으로 타이틀을 바꿨다. 쏘렌토의 변화는 단순히 년식 변경에 지나지 않는다. 보다 대담해진 디자인을 비롯 파워트레인 업그레이드 등 보다 실속있는 변화가 눈길을 끈다.

가장 먼저 준수하고 모범생 같은 앞모습이 마치 락스타처럼 바뀌었다. 2019년형 쏘렌토는 3 LED 헤드램프(SX 트림 이상)를 적용하고 LED 데이라이트도 램프 아래 일체형으로 그려넣었다. 오렌지 컬러의 주간등은 마치 전투에 임하는 인디언 전사의 모습처럼 다가온다. 여기에 프런트 범퍼 디자인 일부와 안개등 모양을 변경해 역동적인 모습을 연출한다.

강인해진 프런트. LED 헤드램프가 눈길을 끈다. Photo=KIA news

덕분에 기존 호랑이코 그릴은 신형 쏘렌토에 와서는 더욱 공격적으로 느껴진다. 프런트의 변화는 리어로 이어진다. 리어램프에 LED를 보다 촘촘하게 박아넣어 시인성과 함께 고급스러움을 키웠고 범퍼 디자인도 양끝으로 각을 두어 안정적인 밸런스를 유지한다. 여기에 휠디자인에도 일부 변화를 줬다.

SX-L에서 고를 수 있는 테라코타 나파 가죽 인테리어 & 시트 컬러. Photo=KIA news

실내에서의 가장 큰 특징은 2019년형 부터 전 트림에 3열 시트가 기본으로 제공된다는 것. 또한 SX와 SXL 최고급 트림에는 마호가니와 테라코타 인테리어 시트 컬러가 더해져 고급스러운 부분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맞췄다. 2019년형 쏘렌토는 기본형에도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배려했다. L트림에 기본으로 장착되는 7인치 유저 인터페이스는 애플 카플레이를 비롯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와 연결시킬 수 있어 오너의 스마트폰을 통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안정되고 세련미를 더한 리어뷰. Photo=KIA news

파워트레인에도 큰 변화가 더해졌다. 엔진은 기존 2.4리터 GDI와 V6 3.3리터 GDI 엔진이 자리한다. 2.0리터 터보 엔진(EX 2.0T)은 2019년형부터는 나오지 않는다. 2.4리터 모델에는 개선된 6단 자동기어가, V6 모델에는 새롭게 더해진 8단 자동기어가 달려나온다. 이들은 부드러운 변속과 빠른 반응 여기에 개선된 연비까지 만들어 낸다. 또한 운전자의 성향에 따라 에코, 스포트, 스마트 모드로 운전 성격을 제어할 수 있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을 일컫는 ADAS 역시 EX 트림과 그 이상에 기본으로 달려나온다.

V6 모델에 적용된 8단 자동기어는 부드럽고 반응이 빠르다. Photo=KIA news

ADAS에는 전방충돌방지경고장치, 스마트르즈콘트롤, 후방교차통행충돌경고장치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이번에 차선유지보조장치, 운전자주의운전경고장치 등이 더해졌다. 기존 쏘렌토의 자랑으로 통했던 제동보조장치, 자세유지장치, 언덕길출발보조장치와 같은 안전 사양들도 여전히 만날 수 있다. 2019년형 쏘렌토는 L($25,990 시작), LX, LX V6, EX V6, SX, SX-L 트림을 고를 수 있으며 LX 트림 이상부터 항시사륜구동(AWD)를 옵션으로 더할 수 있다.

한층 더 매력적이게 다가온2019년형 기아 쏘렌토. 아이가 점점 자라나 조금 큰 사이즈의 SUV를 찾고 있거나, 지루한 스타일을 지닌 SUV에 식상함을 느끼고 있다면 새로운 쏘렌토를 만나보시라. 스티어링휠을 잡은 순간 당신은 락스타가 되어 있을지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