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표정으로 운전한다 … 제이빌 기술 화제

0
407
얼굴 표정과 머리 제스처로 차량을 운행할 수 있는 시대가 곧 열린다. 제이빌 기술이 소개한 표정인식 시뮬레이션의 한 장면.

영화에서만 보던 손동작, 눈동작으로 차량을 통제하는 ‘제이빌’ 기술이 업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 제이빌과 ‘아이사이트 테크놀러지’가 공동으로 개발한 이 차세대 기술은 컴퓨터가 특정 공간에서 이뤄지는 특정 동작을 인식해 차량의 운행을 유도하는 것이다. 이 기술은 ‘컴퓨터 광학’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인식의 패턴과 학습효과를 특징으로 하고 있어 ‘개별화’가 가능하다는 점이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술의 시작은 운전자들이 전화기나 대화, 차량내 변화로 인해 운전의 방해를 받지 않도록 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예를 들면 기아 변속, 내비게이션, 차량내 조명 또는 오디오 조정이 특정한 손짓이나 구두 명령으로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게다가 차량이 스스로 운전자에게 차량의 상태, 주행 속도, 전방 위험 사항 등을 알려주는 자가운전 기술의 일부가 도입된 것도 특징이다.

아직 개발단계에 있지만 운전자의 표정을 인지하는 기술도 곧 등장한다. 제이빌 측은 곧 운전자의 연령과 성별도 구분해 차량이 대응하는 알고리즘도 만들 계획이다.

제이빌 측은 이런 기술이 내년 연말 쯤에는 상용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차량내부에 기술을 도입하는 경우와 기본 차량에 장착이 가능한 기술 등 두가지로 나뉘어 출시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인성 기자

운전할 때에는 얼굴 찌푸려도 내 가성비, 퍼포먼스 등을 보면 미소가 지어질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