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자동차 ‘에어컨’ 제대로 관리, 사용하는 비법 5가지

0
2722

무더운 여름이면 차의 에어컨이 열일을 하게 된다. 그러나 차 공기를 제대로 차게 하는 건 예술이다. Consumer Reports 에서 연비는 극대화하면서 차는 더 빨리 냉각시키는 팁을 소개하고 있다.

1. 미리 냉각하지 말자
실제 차를 운전할 때 에어컨이 훨씬 더 잘 작동한다. 엔진이 더 빨리 돌수록, 에어컨 압축기가 더 빨리 돌게 되고, 에이컨 시스템이 더 효과적으로 냉각된다. 차가 움직이기 전 에어컨 미리 켜봐야 시간과 개솔린 낭비다.

차 내부가 정말 덥다면, 운전을 시작할 때 팬을 틀고 뒷 창문을 10 – 20초 정도 열어둔다. 이러면 뜨거운 공기가 차 밖으로 빠져나간다. 앞 창문을 열면 안 되는데, 열기가 앞에서 뒤로 옮겨가 뒤에서 머문다.

2. 온도를 낮춘다
가장 낮은 온도에 맞춰야 에어컨이 더 효율적으로 작동하고, 공기를 더 적게 말리고, 연료도 아낀다. 왜 그럴까? 전통적인 에어컨 시스템에서는, 공기가 38도로 시원해진다. 온도를 더 높게 잡으면, 시스템이 오히려 차 안 공기를 덥혀서 연료만 더 태우게 된다.

3. 재순환 시키지 않는다
뒷자리에 탑승자가 있다면, 재순환 모드를 꺼야 한다. 재순환 모드는 앞자리에 있던 공기를 뒤로 밀어내서 앞자리만 시원하고 뒤는 덥게 된다.

4. 자동 Stop/Start 끄기
자동 start/stop 시스템이 있는 새차라면, 이를 꺼야 한다. 이 기능은 연료는 아껴주지만, 엔진이 꺼졌을 때 에어컨 압축기 역시 작동을 멈춘다. 매우 더운 날, 멈춤이 길어지거나 차가 천천히 움직이면 시원한 공기가 빨리 사라지는 걸 느끼게 될 거다.

5. 필터가 깨끗해야 한다
실내 에어 필터가 깨끗한지 확인해야 한다. 필터가 더럽다면 공기흐름이 최적화 되기 힘들다. 필터에 먼지가 많이 쌓여있으면, 필터를 갈 때가 됐다.

보너스: 자동 온도 조절
자동 온도 조절 기능이 있다면, 온도를 낮춘다고 해서 공기가 더 빨리 식지 않는다. 대부분 시스템은 알아서 하기에 시스템만 틀어넣고 잊어버리면 된다.

<사진 Pixab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