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차 에어컨에서 자꾸 ‘곰팡이 냄새’가 난다면?

0
2073

더운 날 차 에어컨을 켰을 때 불청객도 같이 찾아온다. 땀내 나는 양말 냄새가 에어컨에서 난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Consumer Reports 에 따르면, 이런 곰팡이 냄새는 차 냉온방 시스템 안에 있는 증발기에서 생기는 물방울이다. 이 곳에 물이 모여 있다가 너무 오래 지나면 곰팡이 냄새를 일으킨다.

대부분 물은 차 아래 있는 증발기 배수관을 통해 차에서 빠져나간다. 덥고 습한 날 차 아래 가끔 생기는 작은 물 웅덩이가 그 증거다. 그러나 가끔씩, 증발기에 너무 오래 있게 된 물에 박테리아와 곰팡이가 생기고 차 안에서 냄새가 난다. 다행히, 이 냄새는 쉽게 잡을 수 있다.

  • 우선, 차의 내부 팬을 낮은 세팅으로 켜고 창문을 연다. Lysol 이나 에어컨 전문 소독제를 통풍 장치에 뿌린다.
  • 통풍 장치는 차 냉온방 시스템에 연결된 박스로, 와이퍼가 위치한 윈드실드의 바닥에서 유입구를 찾을 수 있다. 거기에 있는 통풍구가 바로 통풍 장치인 plenum 이다. 냉난방 시스템으로 들어가는 곳에서 공기가 나오는 곳이 통풍 장치다.
  • 클리너를 뿌리면 팬이 시스템 안으로 빨아들이고, 박테리아가 죽어서 곰팡이 냄새가 사라지는 걸 돕게 된다. 창문을 내려서 공기가 빠져나가게 한다. 실내 필터가 있다면, 살균제를 뿌리기 전에 실내 필터를 제거해서 살균제가 냉난방 시스템으로 잘 퍼지게 돕는다. 더러워진 필터는 최적의 공기 흐름을 방해할 수 있기에 필터를 교체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실내 필터는 조수석 앞에 있는 사물함 뒤에 보통 들어있기에 손 닿기도 쉽다.
  • 여름에 통풍구를 잘 유지하기 위해, 차 시동을 걸기 전 몇 분 동안 에어컨을 끄고 팬이 돌아가게 한다. 이러면 에어컨 통풍구에 형성된 습기를 제거할 수 있다.

<사진 pixab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