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엔진 냉각수 얼마나 자주 교체?

0
838

일부 차는 3만마일마다 엔진 냉각수를 갈라는 얘기를 듣는다. 어떤 차는 냉각수 교체가 아예 정비 스케줄에 들어가 있지도 않다.

예를 들어, Hyundai는 대부분 모델에서 냉각수를 첫 6만마일 이후 교체한 뒤 3만마일마다 갈라고 조언한다. Mercedes-Benz 일부 모델도 3만마일이지만, 다른 자체 모델은 12만마일이나 12년이다. 15만마일이나 15년도 있다.
일부 차 회사들은 토잉을 자주 받은 차 같은 경우 더 자주 냉각수를 교체하라고 권장한다. 하지만 많은 Chevrolet 모델은 운전 상태에 상관없이 15만마일을 교체 주기라고 한다.


많은 서비스 가게들은 정비 스케줄 권장기간보다 더 자주, 3만 – 5만 마일마다 냉각수를 교체하라고 말한다. 왜? 많은 차들은 장기 엔진 냉각수 (부동액과 물의 비율이 50대50)를 써서, 오랫동안 더운 날씨에 끓는 걸 방지하고 추운 날씨에 어는 걸 막아준다. 최근 차들은 모든 종류의 액체 교체 주기가 길어졌다.

냉각수는 시간이 가면서 퇴화할 수 있고 보기만으로도 괜찮은지 테스트할 수 있다. 테스팅만으로도 냉각과 부동 예방이 충분한지 알 수 있지만, 부동 작용은 시간이 흐름에 따라 더 산성도 높아지고 녹슴 방지 기능이 없어져서 부식을 일으킬 수 있다.

부식은 레디에이터, 워터 펌프, 온도조절장치와 냉각 시스템의 다른 부품에 영향을 준다. 그래서 5만마일 이상 탄 차의 냉각수는 주기적으로 테스트를 해야 한다. 이건 녹슨 걸 확인하는 것이고 냉각수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알아보는 것이다.

부식 방지 기능이 떨어졌다면, 냉각수를 교체해야 한다. 냉각 시스템은 오염 물질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물로 씻어내야 할 필요가 있다. 반면 테스팅 결과 냉각수가 제대로 작동하고 부식이 없다면, 냉각수를 교체하는 건 돈 낭비일 뿐이다.

<자료 cars.com>
<사진 pexels.com>

돈 낭비!!! 이젠 그만해야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