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햇볕에도 끄떡없는, Kia EV6의 스윗 스팟은?

0
658

Autoblog.com 에서 장기간 테스트 하고 있는 2022년형 Kia EV6 에는 유리 지붕이 없다. 그런데 그것이 긍정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한다. 많은 전기차(EV)들이 갖고 있는 유리 지붕 트렌드에 동참하는 대신, EV6 GT-Line 은 Tesla 에 맞서기 위해 사랑스럽고 큰 문루프(moonroof)를 획기적으로 사용했다. <선루프라는 이름은 단지 태양빛을 지붕으로 받아들인다는 의미이지만, ‘문 루프’는 밤에 차 안에 누워서도 달과 별을 편하게 볼 수 있다는 뜻이다. – 출처 Naver 사전>

2022 EV6

Autoblog.com 에서 장기 테스트를 하고 있는 잭 팔머 기자는 차에 문루프를 포함시키는 아이디어를 지지한다고 한다. 하늘이 운전의 한 부분이 되게 하는 게 즐겁기도 하면서, 밖을 내다보면서 지붕을 통해 바람이 들어오는 걸 느끼는 게 좋다고 한다. 그러나 새 EV의 트렌드는 고정 유리 지붕만 제공하는 것이었다. 팔머 기자 왈, “이렇게 구리다니.”

팔머 기자는 유리 지붕이 들어간 차를 탈 때마다 즐겁지가 않다고 한다. 태양은 이글거리는데, 작열하는 햇빛으로부터 탑승자를 보호하기 위해 개발된 유리는 불쾌하다. 차와 특정 유리 지붕에 따라 다르겠지만, 탑승자는 지붕을 통해 들어오는 태양열을 여전히 느낄 수 있다. 뒷자리 탑승자는 태양을 막아줄 가리개가 없기 때문에 시선에 정면으로 쏟아지는 태양을 피하기 위해 이상한 자세로 앉을 수밖에 없다. 태양으로부터 그늘을 드리워줄 차양막이 없는 경우라면 더 끔찍한데, 대부분 차가 이 경우에 해당한다. 끝으로, 아주 큰 유리 지붕이 머리 위에 있다는 사실을 팔머 기자는 끔찍이도 싫어한다고 하는데, 지붕을 실제로 열 수도 없기 때문이다. “나에게 제발 문루프를 주세요!”

그런데 EV6 가 바로 이걸 제공한다. 앞자리 탑승자 자리를 커버하는 넓은 유리 막을 열면 신선한 공기가 안으로 들어온다. 태양을 차단하고 싶거나 내부를 단순히 어둡게 하고 싶다면, 전체 지붕을 다 덮을 수 있는 아름다운 햇빛 가리개가 있다. 햇빛 가리개는 제 역할을 제대로 해낸다. EV6 에서 팔머 기자가 가장 좋아한 게 바로 이 점인데, 문루프로 인해 여름 운전이 더욱 즐거워졌다고 한다.

<사진 kiamedi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