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일체인지 할 때 같이 해야 할 것

0
3275

오일 체인지를 1년에 적어도 한번 하고, 1년동안 1만마일을 운전한다고 가정하면 타이어 로테이션을 할 좋은 때는 오일 체인지 할 때이다. 대부분 차 생산회사는 오일 체인지와 같은 스케줄에 맞춰 타이어 로테이션 하라고 권장한다. 대부분 경우 오일 체인지는 7,500마일이나 6개월에 한번 하게 된다. 물론 Ford, Volkswagen와 Toyota 는 1만마일에 한번 오일 체인지 해도 된다. BMW 는 심지어 1만5천마일에 한번 오일 체인지를 권하고 있지만, 이럴 때는 타이어 로테이션을 그 전에 해줘야 한다.

만약 1년에 주행거리가 7,500마일보다 적지 않다면, 타이어 로테이션은 6개월에 한번은 꼭 해야 한다.

차의 구동 휠에 장착된 타이어는 포장 도로에 동력을 전달하기 때문에 특히 일을 많이 한다. 전륜구동형에서는 엔진과 트랜스미션 무게까지 앞 타이어에 전달되기 때문에 앞 타이어가 대부분 일을 한다. 1년에 두번씩 앞뒤 타이어를 번갈아 준다면 부담을 나눠주기 때문에 타이어 마모가 비슷하게 일어난다. 4륜구동형 차도 타이어 로테이션을 해줘야 한다. 예를 들어 Subaru는 7,500마일이나 7.5개월에 한번은 해주라고 권장한다.

물론 예외도 있다. 오너 매뉴얼에 나오는 스케줄을 참고하면 된다. 그래도 적어도 1년에 한번은 타이어 로테이션을 해줘야 한다. 타이어 로테이션을 하려고 차 딜러에 갈 필요는 없다. 타이어 딜러와 다른 수리점에서도 30달러면 로테이션 할 수 있다.

<이상 자료 cars.com>

<사진 pexels.com>

혁신에 혁신을 더하다 토요타 프리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