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대만 잡으면 졸려. 봄철 안전운전을 위협하는 ‘춘곤증’

0
481

살랑살랑 봄바람이 불어오는 계절. 몸도 마음도 나른해지기 쉬운 요맘때 운전자들에게 치명적인 증세가 찾아올 수 있다. 바로 ‘춘곤증’이다. 추운 겨울 동안 두꺼운 옷과 히터를 틀고 다녔던 운전자들의 몸은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는 나른함이 스며들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 ‘춘곤증’이 찾아든다. 이 증세는 주로 졸음과 피곤함으로 나타난다. 봄철 교통사고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바로 이 춘곤증으로 인한 졸음운전이다. 그렇담 춘곤증에 대비하기 위해선 어떤 것들이 필요할까?

봄에 나는 나물에는 춘곤증을 이기는 다양한 영양소가 많다.

전문가들은 봄철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는 겨울보다 약 3배가 더 많다고 한다. 특히 비타민 B1과 C의 경우는 봄 시즌에 꼭 챙겨 먹는 것이 좋다. 봄철에 나는 나물로 만든 음식은 이 같은 영양소를 고루고루 갖추고 있어 춘곤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대표적으로 냉이 또는 달래와 같은 봄철 나물에는 비타민 A, C 등이 충분하게 들어있다. 특히 달래에는 칼륨 성분이 많아 우리 몸에 남아있는 염분을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운전하기 전 가벼운 스트레칭도 춘곤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운전을 하고 있는 중에 졸음이 몰려 온다면 가벼운 지압법도 좋다. 예를 들어 엄지손가락을 세우고 관자놀이를 4~5번 정도 누르거나, 엄지손가락으로 갈비뼈 부분을 문질러도 졸음을 쫓을 수 있다. 일부는 물파스를 이용해 겨드랑이 사이에 바르면 춘곤증이 달아난다고 말하기도. 조금 우스갯소리 같지만 효과는 좋다고 한다.

운전을 하기 전 가벼운 스트레칭은 졸음운전을 막는 데 도움을 준다.

봄철 차 안 실내 온도도 춘곤증과 크게 연관이 있다. 이른 봄철에 아침 기온이 쌀쌀하다고 느껴 히터를 틀어 놓고 다니면 기온이 오르는 오후가 되면 졸음을 불러오는 환경을 만들 수 있다. 따라서 히터 온도를 적정 온도보다 조금 낮게 설정하거나 외부 공기를 안으로 들어오게 해 환기를 시키는 것도 중요하다. 만약 봄철 꽃가루 등이 날리는 지역에 거주한다면 창문을 열기보다는 자동차 실내 외기 순환 장치를 적절하게 이용해 대처하는 것이 좋다.

껌 또는 오징어와 같이 딱딱하고 오래 씹을 수 있는 음식들도 차 안에 챙겨두면 좋다. 또한 평소 잠을 자는 시간을 1~2시간 정도 늘리는 것도 좋으며 적어도 7시간 이상을 편하게 잠을 자면 춘곤증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운전자가 잠깐 졸아도 자동차 스스로 안전을 챙기는 똑똑한 기능들이 늘고 있다.

최근엔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안전 기술들이 적용된 자동차들도 많아지고 있다. 평소 봄철에 쉽게 피로하고 춘곤증이 자주 찾아오는 타입이라면 자동차를 고를 때 가능하면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갖춘 모델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런 기능에는 전방 충돌 경고, 보행자 또는 장애물이 갑자기 나타났을 때 자동차가 스스로 멈추는 긴급 제동, 앞차와의 거리를 자동으로 유지하며 달리는 스마트 쿠르즈 콘트롤, 차선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차선 유지 보조 장치 등이 있다. 일부 자동차 회사들은 이 같은 옵션을 한데 묶어 기본 사양으로 제공하기도 하니 차를 고를 때 안전 옵션을 꼼꼼하게 살펴보면 도움이 된다.

평소보다 잠을 조금 더 자면 춘곤증을 예방 할 수 있다

고속도로에서 약 3초간 조는 것은 시속 60마일일 때 약 80미터 이상을 눈을 감고 운전하는 것과 같다고 한다. 그만큼 봄철 졸음운전은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고 할 수 있다. 봄철 운전자들이 가장 경계해야 할 춘곤증. 앞서 언급한 내용을 되새겨보며 이를 예방하는 방법을 실천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