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하면서 느낀 감정, 이제는 ‘뒷 유리 이모티콘’ 통해 표현한다

0
3276
운전하면서 느낀 감정을 모지픽 장치를 통해 이모티콘으로 표현할 수 있다. Photo=Mojipic

초보 운전 딱지를 아직 떼지 못한 A양은 도로에 나서면 늘 고민이 된다. 차선을 바꿀 때면 늘 뒤에서 바짝 붙는 자동차들, 여기에 조롱하듯 앞질러가는 자동차를 보면 심기가 편치 않다. 차선을 바꾸고 싶을 때 무엇인가 자신의 의사를 표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혹은 양보해 주는 자동차에 고마움을 표시할 수 있다면 운전이 더 재미있을 것 같다.

A양과 같은 고민을 하는 이들에게 희소식이 들린다. 스타트업 제품 공모 사이트 인디고고에 올라온 모지픽(Mojipic)은 목소리를 기반으로 차량 내 설치된 전용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통해 다양한 이모티콘을 보여주는 제품이다. LA에 거주하는  ILIA PASHKO 씨에 제안된 이 아이디어는 현재 약 4만8천 달러의 기금이 모였고 제품 생산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우버와 같은 차량공유서비스 이용자에게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Photo=Mojipic

모지픽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카플레이를 통해 보이스 명령을 내리면 해당하는 뜻을 보여주는 이모티콘으로 연결되면서 상대 운전자에게 뜻을 전달한다. 모지픽에는 1천500여 개 이모티콘을 담고 있다. 여기에는 단지 표정을 알리는 이모티콘 외에 스포츠팀, 만국기는 물론 우버나 리프트와 같은 비즈니스 모델을 표현하기에도 좋다. 여기에 QR 코드를 통해 비즈니스를 알릴 수 있는 기능도 있다.

특히 음성 기반 명령을 내릴 수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애플 인공지능 시리나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하면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이모티콘을 보여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때문에 운전하면서 내가 표현하고 싶은 이모티콘을 상대방에서 보일 수 있다는 점에서 모지픽은 높은 활용 범위를 지닌다.

스마일 얼굴도 운전 중에 쉽게 표현할 수 있다. Photo=Mojipic

모지픽은 음성 기반이라는 장점 외에도 뛰어난 전력 소비량을 자랑한다. 여기에는 낮은 불빛 모드와 함께 주간에 사용하는 강한 불빛 모드가 있다. 실제 약 24시간 동안 표현하고자 하는 이모티콘을 켜놓을 수도 있어 내차 위치를 찾거나 도난 등 범죄로부터 차를 지킬 수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여기에 내장된 이모티콘 외에 직접 내가 원하는 모양을 그릴 수도 있고, 테스리스와 같은 8비트 게임도 즐길 수 있어 자동차에서 즐기는 게임기로도 사용할 수 있다. 모지픽은 길이X너비X높이가 각각 5.5X6X1인치로 콤팩트한 사이즈를 지니고 있으며 충전은 차량용 시가잭을 사용한다. 여기에 블루투스 4.0을 통해 빠른 응답성을 자랑한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인디고고(INDIEGOGO) 사이트에서 MOJIPIC을 검색해 살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