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때면 차 브레이크 교체 시기

0
1,168 views

차 연비가 운전을 어디서,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처럼, 브레이크 패드나 라이닝의 수명도 마찬가지다. 이들은 얼마나 오래 갈까? 여러 요소에 달렸다고 Cars.com 에서 밝히고 있다.

1년에 8천마일만 주행하지만 복잡한 도심에서 주로 차를 쓴다면, 한적한 시골에서 1년에 2만8천마일 달리는 차보다 더 자주 브레이크 패드를 교체해야 한다. 시골 고속도로에서보다 도심 주행에서 브레이크를 훨씬 더 많이 쓴다.

불행히도, 브레이크를 교체해야 할 시점을 알려주는 확실한 스케줄은 없다. 그래서 경험있는 차 기술자의 귀에 더 많이 의존해야 한다. 대부분 차는 6개월에 한번 타이어 로테이션을 해야 하는데, 그때 브레이크 점검을 하는 게 좋다. 미캐닉이 패드 두께를 점검하고 마모를 알기 위해 브레이크 하드웨어의 상태도 보게 한다.

많은 차에 내장 마모 센서가 들어있는데, 라이닝을 교체해야 할 때 브레이크 디스크에 부딪혀 긁히는 소리가 난다. 브레이크를 밟을 때 신경이 거슬릴 정도로 끽거리는 소리가 난다.

이 센서가 모든 차에 있는 게 아니니, 운전자들은 이상한 소리가 나는지 신경써서 들어봐야 한다. 일부 작은 소음은 브레이크 청소만으로도 없어지지만, 지속적으로 크게 나는 소음은 부품이 마모됐다는 뜻이다. 다른 징후는 브레이크 페달을 통한 진동, 더 길어진 제동 거리이거나,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더 깊이 밟아야 할 때이다. 브레이크 라이닝은 천천히 마모되기 때문에, 성능이 떨어지는 걸 쉽게 알아채지 못하니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

모든 차는 브레이크 경고등이 있다. 운전 중 이 불이 들어오면, 브레이크 시스템에 문제가 있어서 액체가 적다는 뜻이다.

모든 차와 트럭에는 앞 디스크 브레이크가 있다. 대부분은 뒤에도 디스크가 있다. 디스크가 있으면 브레이크 패드를 교체하고 로터 표면을 새로 처리하는 게 관례다.

최근 들어 더 많은 차 회사에서 차 무게를 줄이고 돈을 아끼기 위해 더 가볍고 더 얇은 로터로 바꾸고 있다. 디스크가 예전에는 2- 3번 표면 재처리를 해줘도 됐었지만, 이제는 패드를 바꿀 때 로터도 갈아야 한다.

<사진 pixabay>

이 차는 브레이크가 굉장히 잘 작동한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