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하면 차배터리 수명 확 짧아진다!

0
191 views

배터리는 차에서 가장 섹시한 아이템은 아니다. 사실, 차를 사려고 조사할 때 질문하지 않는게 배터리다. 그러나 배터리가 죽으면 아무리 좋은 차도 쓸모없어진다.
battery

차 배터리는 다른 배터리와 똑같다. 양극과 음극이 있고, 전자가 와이어를 통해 두 극을 오간다. 차 배터리의 주기능은 스타터 모터에 파워를 줘서 엔진을 작동시키고 연료에 불이 붙도록 스파크 플러그에 전력을 공급하는 거다. 라이트, 혼, 히터 등에 전력을 공급한다.
12볼트 배터리로서는 엄청난 책임이다. 다른 배터리처럼 차 배터리도 결국에는 닳아서 수시로 교체해야 한다. 평균 배터리 수명은 3-4년. 그러나 차를 어떻게 다루냐에 따라 배터리 수명은 엄청나게 짧아진다.

극한의 온도: 심하게 춥거나 뜨거운 기온은 배터리의 내부 화학작용에 스트레서를 줘서 조기 실패를 불러온다. 극한의 온도란 100°F 이상이나 10°F 이하다. 차배터리는 결국 배터리 황산화(납 황산 결정의 비축)를 겪게 된다. 차가 계속 극한의 온도에 놓이면 이 과정이 빨라진다.

불량 충전 시스템: 배터리가 계속 충전되도록 하는 건 교류발전기/발전기의 몫이다. 그러나 너무 높거나 낮은 전하가 공급되면, 문제가 생긴다. 배터리는 완전히 충전됐을 때 12.6V DC로, 교류발전기와 발전기가 13.4V-14.7V DC 사이를 유지해줘야 한다. 배터리가 그 이하나 그 이상이 되면 기계적 결함이 발생한다.

자주 운전하기: 차를 너무 자주 운전하면 배터리 수명이 짧아지지만, 운행 마일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짧은 거리를 너무 자주 운전하면 가끔 장거리 운전할 때보다 배터리 수명이 짧아진다. 배터리를 가장 많이 쓸 때는 시동을 걸 때이기 때문이다.

차를 정기적으로 관리하는 게 차 배터리 수명을 유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