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격에 이런 성능을! ‘2022 기아 스팅어의 최고 트림, GT라인’

0
1621
2022 기아 스팅어 GT-라인. Photo=KIA media

2022 기아 스팅어가 본격 판매에 들어가면서 실구매를 원하는 이들도 느는 추세다. 2022 스팅어는 이전 모델의 기본기를 유지하면서 성능과 디자인 일부 그리고 편의사양을 높인 상품성 개선 모델이다. 특히 기아가 최근 선보인 새 로고를 적용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 요소가 많다.

2022 기아 스팅어는 이전과 달리 트림을 단순화시켜 선택을 더욱 쉽게 했다. 기존 2.0리터 터보 엔진은 신형 2.5리터 터보 엔진으로 교체되면서 GT-라인이라는 트림에 적용된다. 3.3리터 트윈 터보 V6 엔진의 경우 이전에는 GT, GT1, GT2 트림이 판매됐지만 2022 기아 스팅어의 경우는 GT1, GT2 트림으로 줄었다. 전체적으로 신형 2.5리터 터보 엔진을 장착한 GT-라인, 개선된 3.3리터 트윈 터보 V6 엔진을 단 GT1, GT2 트림으로 선택을 쉽게 했다. 그렇다면 어떤 스팅어를 타는 것이 가성비 높은 선택일까?

2022 기아 스팅어 최고의 가성비 트림으로 여겨지는 GT-라인. Photo=KIA media

가격과 성능 그리고 편의성 등을 높고 볼 때 2022 기아 스팅어의 가성비 최고 트림은 GT-라인이 아닐까 싶다. GT-라인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신형 2.5리터 엔진에 있다. 300마력의 힘을 내는 엔진은 8단 자동 변속기와 조합되며 뒷바퀴 굴림으로 달린다. 여기에 $2,200을 더 내면 AWD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신형 엔진은 힘과 연비를 동시에 잡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300마력이라는 넉넉한 힘과 도심/하이웨이/복합 각각 22/32/25MPG라는 수치는 빠르게 달리는 GT카에 있어서 매력적인 결과다. 엔진의 매력도 중요하지만, 스타일링에서 눈길을 끌지 못한다면 가성비 모델로 추천하기가 힘들 것이다.

GT-라인 로고가 붙은 스티어링 휠. Photo=KIA media
GT-라인에는 300마력 신형 2.5리터 터보 엔진이 자리한다. Photo=KIA media

GT-라인은 스팅어 GT에 적용된 디자인 테마를 가져와 적용한 것이 눈길을 끈다. 여기에는 GT에 적용된 앞뒤 범퍼와 후드, 보디 컬러 도어 핸들, 블랙크롬 사이드 에어밴트, 블랙크롬 아웃사이드 미러, 스마트 웰컴, 싱글 렌즈 LED 헤드램프 등이 적용된다. 이를 통해 GT 트림으로 가지 않더라도 스포티한 외관과 멋진 스타일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 편의성 측면에서도 GT-라인은 눈길을 끄는 부분이 많다. 먼저 10.25인치 와이드 센터 디스플레이 모니터가 기본으로 자리하고 우적 감지 와이퍼, 애플 카플레이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및 리어뷰 카메라 패들 시프터,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스마트폰 무선 충전 장치와 듀얼존 공조 장치 등 기본 편의 사양이 뛰어나다. 여기에 가죽 시트와 히팅 기능을 갖춘 앞좌석 시트, 가죽으로 감싼 스티어링 휠, 6대4 분할 뒷좌석 시트 등도 기본이다.

뛰어난 가성비를 자랑하는 2022 기아 스팅어 GT-라인. Photo=KIA media

첨단 스마트 안전 기술도 대거 기본으로 적용된다.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RCCA), 전방 충돌 방지 보조 및 경보, 차선 이탈 경고, 차선 유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의 사양도 만날 수 있다.

성능과 디자인 그리고 편의성을 갖춘 GT-라인은 $36,090부터 시작한다. 300마력의 파워와 GT의 디자인 요소를 따져보면 가성비 측면에서 나쁘지 않다. 3.3리터 V6 엔진이 적용된 GT1은 $43,690부터 시작하며, 최상급 GT2는 $51,290이다. 물론 더 좋은 퍼포먼스 등을 원한다면 GT1 이상으로 가면 좋겠지만 앞서 언급한 가성비를 높게 따진다면 GT-라인이 보다 만족스러운 대안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