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야 컴퓨터야? 삼성-하만, 상용 가능한 ‘디지털 콕핏’ 공개

0
814

 

삼성전자가 지난해 3월 미 전장전문업체 하만(Harman)을 인수했을 당시, 사람들은 삼성과 하만이 만들어낼 새로운 자동차 커넥티드 플랫폼에 대해 큰 기대를 모았다. 그 첫번째 결실 중 하나로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이 CES 2018을 통해 공개됐다. ‘디지털 콕핏’은 사물인터넷 기반으로 연결되는 모든 기기들을 자동차까지 연결시킨 핵심 기술이며, 앞으로 자율주행 자동차 시대에 꼭 필요한 차세대 모빌리티 라이프 스타일을 만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콕핏은 2개의 OLED와 1개의 QLED로 구성된 디스플레이 모니터와 3개의 기능 선택 다이얼로 구성됐다. 다이얼은 마치 삼성 스마트워치인 갤럭시 기어의 작동법과 닮았다. 사용자경험(UX)의 경우는 기존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사용되는 UX를 활용해 만들어 이질감을 줄였다. 또한 삼성 갤럭시의 인공지능 비서인 ‘빅스비’를 디지털 콕핏에 접목시켜 차량내 공조장치, 음량, 조명 등을 음성으로 명령해 제어하게 했으며 자동차 뿐 아니라 집안 내 가전기기까지 컨트롤 할 수 있도록 했다.

익숙한 디자인의 다이얼 버튼. Photo=Samsung news

디지털 콕핏은 운전석과 동반석 양쪽으로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배치 시켰고, 운전자 쪽은 운전과 련된 주요 정보를, 동반석 쪽은 인터넷 검색과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 등 엔터테인먼트에 보다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측은 디지털 콕핏이 바로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이라고 밝히기도. 어쩌면 차량 전장 부품과 관련 별도의 개발 인력을 두기보다 잘 만든 제품을 구매하기 원하는  스타트업 자동차 회사들의 경우 ‘디지털 콕핏’에 상당한 눈독을 들일지 모른다.

삼성측은 디지털 콕핏이 상용 가능한 수준이라고 말한다. Photo=Samsung news

삼성-하만의 이번 첫 결실은 여러모로 눈길을 끌만한 부분들이 많다. 우선 디지털 콕핏을 통해 인공지능 ‘빅스비’의 수행 영역이 모바일과 가전 기기를 넘어 자동차까지 최적화됐다는 점과 삼성의 모바일 보안 솔루션인 녹스를 통해 해킹 리스트를 줄이는 등 앞으로 자율주행 분야에서 삼성-하만의 역할이 주목된다.

스마트한 기능의 부품들이 이미 설치되어 있는 BEST 자동차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