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세일 시즌, 파격 할인 ‘땡처리’ 모델 골라볼까?

0
1389

12월은 일 년 중 자동차를 구매하기 가장 좋은 시즌, 딜러마다 한 대라도 더 팔기 위한 판촉전이 치열하다. 2019년형 모델의 경우 다양한 혜택을 주는 리스 프로그램에서부터 무이자 할부 등 잘만 이용하면 정말 저렴하게 차를 구매할 기회가 많다. 2020년형 모델도 이미 프로모션에 들어간 브랜드도 있다. JEEP, 닷지의 경우 시즌 직원가 할인을 시작, 많게는 1만 달러 이상 새 차를 싸게 구매할 수도 있어 눈길을 끈다.

여러 다양한 혜택 중 가장 으뜸으로 꼽을 수 있는 프로모션은 바로 클리어런스 세일이다. 이른바 ‘땡처리’를 해야 하는 모델이 있는 경우, 딜러는 시즌 할인과 별도로 클리어런스 세일을 시작한다. 딜러마다 안 나가는 자동차를 팔기 위한 조건은 생각보다 파격적이다. 2019년 기준으로 이 같은 정리 할인 대상들은 주로 2017년부터 2018년 사이 모델이며 딜러 사정에 따라 2016년형까지 해당하는 경우도 있다.

남가주 내 한 현대 딜러가 내놓은 할인 프로모션. 새 차를 중고차 가격으로 살 수 있다. Photo=Punetehills hyundai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로렌 하이츠 인근 시티오브인더스트리에 자리한 한 딜러의 경우 2017년형과 2018년형 모델에 한해 최대 $7,931 할인 행사를 시작했다. 웹사이트를 통해 살펴보면 소비자가 $27,920인 2017년형 콤팩트 세단을 $19,999 살 수 있고, 소비자가 $35,440인 2017년 SUV 모델도 $27,999에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해당 모델은 이미 후속 모델이 나왔거나 부분 변경을 거친 경우가 많다. 하지만 유행에 민감하지 않고 첨단 기능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면 연식이 조금 지난 이런 새 차를 선택하는 것은 합리적 구매일 수 있다.

클리어런스 모델의 경우 반드시 시운전을 통해 엔진 이상 여부와 옵션 등 편의사양 작동 등을 점검하는 것이 좋다.

다만 2~3년 정도 연식이 지난 모델을 살 때는 새 차라고 해도 몇 가지 주의할 부분이 있다. 가장 먼저 차체 도장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길게는 3년 정도 세워진 자동차라면 그동안 비와 바람, 때론 눈 등으로 인해 차량 도장에 흠집이 생겼을 수 있고 코팅도 제 기능을 못 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반드시 구매 전 도장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엔진 내부에 각종 오일이나 기타 소모품 등이 상태도 점검하는 것이 좋다. 운행하지 않은 채 장기간 세워둔 자동차는 어떤 면에서 마일리지가 적은 중고차보다 엔진 상태가 좋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시범 주행을 통해 가속과 제동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는지, 옵션으로 달린 편의사양들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도 꼼꼼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클리어런스 세일을 잘 이용하면 좋은 가격에 새 차를 살 수 있다. 다만 구매 전 꼼꼼하게 살펴볼 것들이 있다.

전문가들은 “딜러마다 클리어런스 세일을 통해 짧게는 2년 정도 지난 새 차를 할인 시즌에 맞춰 처리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할인율과 조건 등이 시즌 프로모션 새 차(2019년형)와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싸다고 무조건 구매했다가 리세일 밸류가 좋지 않을 수 있다. 또한 3년 이상 지난 모델의 경우 마일리지 또는 연식 중 먼저 도달하는 것에 워런티를 주는 조건도 있기에, 반드시 딜러를 통해 해당 모델의 워런티 여부를 충분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만약 올해 할인 기회를 놓쳤다면 너무 걱정하지 말라. 신년 할인 프로모션이 기다리고 있다.

한편 연말 할인 시즌에 꼭 차를 사기 위해 급하게 서두를 필요는 없다. 프로모션으로 내놓은 재고가 모두 다 팔린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연말 시즌은 곧 뉴 이어 세일로 이어진다. 물론 시즌별 해당 프로모션 한정 수량은 존재한다. 특히 클리어런스의 경우는 더욱더 그렇다. 하지만 또 다른 세일에도 여러 할인 혜택이 이어진다. 따라서 소비를 재촉하는 발언이나 조건을 크게 의식하지 말고 충분하게 살펴본 후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쪽으로 지갑을 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