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애호가들이 줄서서 기다리는 ‘람보르기니 텀블러’

0
2928
24보틀스와 협력해서 만든 람보르기니 텀블러. Photo=Lamborghini news

자동차 여행자들에게 꼭 필요한 아이템 중 하나는 바로 텀블러다. 시원한 물을 오래 담아두기도 좋고 따뜻한 음료도 보관하기 쉽다. 게다가 로드트립 중 잠시 하이킹을 하거나 주변을 돌아볼 때도 텀블러를 하나 들고 나가면 갈증 해소에 큰 도움이 된다. 또한 텀블러는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는 아이템으로도 인기가 높다. 특별히 좋아하는 자동차의 브랜드 로고나, 컬러 등을 입힌 텀블러는 자동차 마니아들에게는 좋은 선물이 아닐 수 없다.

수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가 텀블러를 만든다고 했을 때 전 세계 모든 자동차 마니아들이 이 뉴스에 이목을 집중했다. 람보르기니는 이탈리아 텀블러 전문 제조사인 24보틀스와 함께 람보르기니 에디션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판매 시작과 함께 거의 완판 된 것으로도 유명하다. 지난 7월 첫선을 보인 제품은 지금까지도 ‘솔드 아웃’이라는 사인을 내걸고 있다. 한 마디로 돈이 있어도 사지 못하는 현실이다.

람보르기니의 테마를 담은 텀블러. Photo=Lamborghini news

24보틀스의 람보르기니 에디션은 먼저 두 회사가 같은 이탈리아 볼로냐 지역에 기반을 두고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24 보틀스는 친환경 텀블러 제품을 만드는 회사로 유럽에서 큰 인기를 끈다. 에디션의 테마는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트랙 최고의 기록을 남긴 역사를 담고 있다. 그 때문에 텀블러에는 람보르기니의 퍼포먼스를 상징하는 디자인과 컬러를 담았다.

7월 출시 후 람보르기니 스토어에는 계속 ‘out of stock’으로 뜬다. Photo=Lamborghinistore

제품은 두 겹 스테인레스 스틸로 만들어졌고 특수 보온 기술이 적용됐다. 여기에 레이싱 무늬의 장식 컬러와 람보르기니 이니셜, 그리고 24보틀스의 로고가 더해졌다. 최대 500ml의 물을 담을 수 있고 뜨거운 물은 최대 12시간 이상, 차가운 물은 24 이상 온도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람보르기니의 멋진 디자인을 입은 텀블러. Photo=Lamborghini news

텀블러계의 수퍼카로 알려진 24보틀스의 람보르기니 에디션은 자동차 애호가뿐만 아니라 패션 스타들의 아이템으로도 손색이 없어 보인다. 제품은 현재 람보르기니 스토어 온라인 사이트와 24보틀스 쇼핑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람보그기니 스토어에서는 $42에 상품이 올라와 있지만 현재 재고가 없는 것으로 나와 있다. 수퍼카 브랜드와 친환경 텀블러 회사의 만남, 자동차 여행자라면 누구나 꼭 하나 갖고 싶은 아이템이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