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강하다! 2020년 신상 콤팩트 크로스오버 3파전

0
2980
2021 기아 셀토스. 리틀 텔루라이드라는 별명이 붙은 콤팩트 크로스오버. Photo=KIA news

올해 미국 자동차 시장에는 콤팩트 크로스오버의 대결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상급 모델을 넘보는 옵션과 디자인을 갖춘 신형 모델들이 대거 등장하면서 소비자의 선택도 쉽지 않아 보인다. 올해 콤팩트 크로스오버의 강자는 과연 누가 될 것인가? 주요 신형 모델을 살펴본다.

먼저 2021 기아 셀토스를 살펴본다. 지난 2019 LA 오토쇼를 통해 미국 시장에 첫선을 보인 셀토스는 기아 스포티지와 쏘울 중간에 자리하는 콤팩트 크로스오버다. 셀토스의 특징은 작지만 강한 디자인에 있다. 차급에 비해 넓게 자리한 라디에이터 그릴과 직선을 강조한 LED 헤드램프는 중형 SUV들이 주로 사용하는 고급스러움을 연출한다. 셀토스는 2.0리터 4기통 엔진과 무단 변속기 조합을 기본으로 1.6리터 터보 엔진도 고를 수 있다.

와이드형 10.25인치 디스플레이 모니터가 눈길을 끄는 셀토스 인테리어. Photo=KIA news

인테리어는 리틀 텔루라이드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직선의 단순함에 소재의 고급성을 더해 경쟁력을 높였다. 특히 10.25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 모니터를 고를 수 있게 해 기능적인 면에서 앞서간다. 실내 공간 활용성은 기아차 특유의 실용적인 부분이 눈길을 끈다. 앞 좌석 거주성과 넉넉한 뒷좌석 무릎 공간 등은 셀토스의 자랑으로 손꼽힌다. 특히 6대4 분할 뒷좌석 시트 적용으로 길이가 긴 짐을 싣는 데 도움이 크다.

올해 콤팩트 크로스오버 시장에서 가장 큰 인기가 예상되는 모델이다. Photo=KIA news

기아 셀토스는 LX($21,990)부터 시작 S, EX, S 터보, SX 터보 트림을 고를 수 있다. 특히 AWD 옵션을 모든 트림에서 고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통한다. 셀토스에 적용된 AWD는 센터 디퍼렌셜을 잠그는 기능을 더해 눈길이나 빙판길에서 탁월한 성능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급을 넘보는 대담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옵션, 여기에 탁월한 주행 성능은 셀토스만이 가진 장점이자 경쟁 모델보다 우위에 서는 부분이다.

쉐보레가 부진한 콤팩트 SUV 시장을 위해 투입한 트레일 블레이저. Photo=Chevy news

쉐보레에서도 트레일 블레이저라는 신형 콤팩트 크로스오버를 곧 시장에 선보인다. 역시 2019 LA 오토쇼를 통해 미국에 첫선을 보였다. 트레일 블레이저는 쉐보레 트랙스와 이쿼낙스 중간에 자리한다. 디자인은 최근 쉐보레의 아이덴티티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듀얼 포트 그릴과 헤드램프와 주간등을 분리한 스타일을 갖췄다. 트레일 블레이저는 다양한 소비자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 두 가지 대표적인 트림을 마련했다. 먼저 RS 트림은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부분을 강조한 디자인 옵션을 갖췄다. RS 트림 트레일 블레이저는 상급 모델인 블레이저가 가진 스포티한 디자인을 많이 참조한 듯 보인다. 인테리어는 단순하면서도 기능적인 부분을 살려냈다.

특히 액티브 트림의 경우 최근 인기를 끄는 아웃도어에 어울리는 튜닝을 거쳤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일반 모델과도 차이를 느낄 수 있는 액티브 트림에는 오프로드를 달릴 수 있는 타이어를 비롯해 서스펜션 등을 아웃도어 드라이빙에 어울리도록 만졌다. 트레일 블레이저는 L, LS, LT, 액티브, RS 트림을 고를 수 있고 기본형 L은 1.2리터 3기통 엔진을 기본으로 CVT 변속기가 달려 나온다. RS와 액티브 트림에는 1.3리터 3기통 엔진을 기본으로 $1,500을 내면 AWD 옵션을 고를 수 있다.

단순하지만 기능적인 부분에 중점을 둔 인테리어 디자인. Photo=Chevy news

다음으로 뷰익의 기대주 앙코르 GX가 있다. 쉐보레 트레일 블레이저와 형제차로 통하는 앙코르 GX는 뷰익 앙코르와 엔비전 사이 자리하는 콤팩트 크로스오버다. 앙코르 GX는 기존 앙코르보다 넓어진 거주공간과 더불어 성능과 편의성을 대폭 끌어올린 모델이다. 특히 스포티한 부분을 강조한 ST(SPORT TOURING) 트림의 경우 그릴 디자인을 비롯해 휠 등을 보다 스포티한 분위기를 살려낸 것이 장점이다. 앙코르 GX 역시 1.2 와 1.3리터 3기통 터보를 고를 수 있고 무단 변속기 또는 9단 자동 변속기와 조합을 이룬다.

트레일 블레이저의 형제차 뷰익 앙코르 GX. ST 트림 등을 통해 상품성을 높였다. Photo=Buick news

앙코르 GX는 디자인적인 부분에서 경쟁 우위를 지니고 있다. 고급 브랜드 뷰익이 추구하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을 반영했으며 특히 이 급에서 쉽게 만나기 힘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재질을 갖추고 있다. 트레일 블레이저와는 달리 일상에서 쓰기 조금 더 편안한 설계를 가지고 있고 8인치 디스플레이 모니터 등을 통해 애플 카플레이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도 즐길 수 있다. 앙코르 GX는 앞바퀴 굴림 모델을 기반으로 AWD를 옵션으로 더할 수 있다. 특히 155마력 1.3리터 엔진 모델 중 AWD 옵션을 갖춘 경우에는 9단 자동 변속기를 통해 효율과 주행 감각을 높였다.

작지만 고급스러운 차. 뷰익의 큰 기대를 담고 있는 앙코르 GX. Photo=Buick news

올해 상반기 판매 예정인 3가지 신상 모델들은 저마다의 장점을 살려 소비자들의 선택을 기다린다. 셀토스의 경우 남성적인 디자인과 함께 모든 트림에서 AWD를 고를 수 있다는 점도 최근 아웃도어를 중시하는 이들의 구미를 당기기에 부족함이 없다. 쉐보레 트레일 블레이저는 RS와 액티브 트림을 통해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모델을 고르게 했으며 뷰익 앙코르 GX는 작지만 고급스러움을 찾는 소비자들을 위한 디자인과 옵션이 돋보인다. 이들 중 과연 소비자들에게 가장 사랑받을 콤팩트 크로스오버는 누가 될 수 있을까?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 주인공을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