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대중화 예상보다 빨라질 듯

0
1045

가격인하·배터리 수명 연장 등 이유
쇼핑몰·마켓 충전시설도 늘고 있어

전기차 대중화가 생각보다 빨리 현실화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해 기준 150대 차량 중 한대 꼴이던 전기차의 향후 보급속도가 더욱더 빨라질 것이라고 29일 보도했다.

이 같은 예상은 전기차의 가격 인하와 배터리 수명 연장에 바탕을 둔다. 우선, 가격은 미 전국 평균 새 차 가격이 3만3000달러인데 전기차도 이 수준과 비슷해진다.

Image Credit: Sebastian Blanco
Image Credit: Sebastian Blanco

테슬라가 3만5000달러짜리 모델3을 선보이고 셰볼레는 3만7500달러짜리 볼트EV를 올해 안에 출시할 계획이다. 평균 새 차 가격과 비교해도 가격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Image Credit: Chevrolet
Image Credit: Chevrolet

뿐만 아니라, 배터리 수명은 기존보다 2배 이상 늘어난다. 예전에는 한 번 충전시 100마일을 가는 것도 힘겨웠지만 이젠 다르다.

테슬라 모델3의 경우 배터리 수명을 200마일로 늘렸고, 셰볼레는 볼트EV를 개발하면서 배터리 수명을 한번 주행시 200마일 이상으로 늘렸다. 기술력으로 거리의 한계를 극복한 것이다.

다른 브랜드들도 경쟁적으로 전기차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차, 복스왜건 등이 한창 기술력 향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Image Credit: PluginCars
Image Credit: PluginCars

전기차 충전시설도 곳곳에 설치돼 언제 어디서든 충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대형 쇼핑몰과 마켓 주차장을 중심으로 충전시설이 늘고 있다. 전기차 운전자가 늘고 있고 이에 쇼핑몰과 마켓들은 이들을 끌어들일 수 있는 매력적인 옵션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쇼핑을 하는 동안 충전을 하면 안성맞춤이다. 전기차 충전시설은 3000달러에서 7500달러 사이다.

박상우 기자

출처: 전기차 대중화 예상보다 빨라질 듯

 

도요타 하이브리드 RAV4
RHV_MY16_0011_V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