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기아차, E-GMP로 승부한다

0
3941
차세대 기아 친환경차에 적용 될 E-GMP 플랫폼. Photo=HyundaiMotorGroupTech

기아자동차가 미래 전기차 시장을 리드할 첨단 신기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차세대 기아 순수 전기차에 사용될 새로운 플랫폼인 E-GMP가 눈길을 끈다. E-GMP는 ‘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약자로 기아차가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로 나갈 수 있는 발판이라는 점에서 기존 플랫폼과는 큰 차이를 가진다.

신형 플랫폼이 가진 주행을 위한 설계. Photo=HyundaiMotorGroupTech

E-GMP는 우선 1회 충전으로 약 310마일 주행이 가능한 것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또한 일반적인 전기차 플랫폼들이 가진 배터리 시스템 구성을 단순화시켜 정비와 사후관리를 쉽게 만들었다. 여기에 800V 고전압 충전 시스템을 기본으로 적용, 배터리의 80%를 충전시키는데 약 18분이라는 짧은 시간을 달성했다. 또한 5분 충전으로도 약 62마일을 달릴 수 있어 전기차의 한계를 뛰어넘었다는 평가다.

E-GMP는 일반 내연기관과 달리 엔진과 기타 부속 등이 필요치 않다. 그 때문에 엔진룸이 없는 자리 대신 후드를 좀 더 낮추고 오버행을 길게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를 통해 더욱더 스포티한 외관 디자인이 가능하며 실내 역시 안락하면서도 넓은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전기차 전용 서스펜션 적용을 통해 편안하고 정교한 핸들링 등을 구사할 수 있도록 했다.

최대 800V 고전압 충전 시스템 기본 적용. 18분이면 배터리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Photo=HyundaiMotorGroupTech

기아차의 차세대 전기차는 안전도에서도 눈길을 끄는 부분들이 많다. E-GMP는 전후방 충돌 시 충격 완화 및 흡수를 위한 특별한 설계를 거쳤으며 배터리와 차체 결합 강성을 키우고 측면 충돌 시 배터리를 보호할 수 있는 구조를 갖췄다.

기아차의 E-GMP 플랫폼은 향후 기아차의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짧은 충전 시간과 오래가는 주행거리. 여기에 넓은 실내와 승차감, 주행성도 기존 전기차 플랫폼보다 앞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플랫폼 위에 등장한 차세대 기아 친환경 자동차에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