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된 닷지 차저 경찰차. 뒤에서 몰래 접근했다간?

0
3673
2019 닷지 차저 경찰관 모델. Photo=FCA news

미국 경찰차와 시큐리티 자동차를 납품하는 FCA(Fiat Chrysler Automobiles, 이하 FCA) 그룹이 무려 1만 대 이상의 ‘경찰관 보호 패키지’를 단속 경찰관을 위해 만들어진 닷지 차저 모델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찰관 보호 패키지는 현장에서 단속 또는 수사 요원의 생명을 지킬 수 있는 기능들을 담고 있다. FCA의 고유 기술인 ‘인터모티브 서벨리언스 모드 모듈’에는 후방 주차 센서를 갖춘 주차 보조 기능과 주차 시야를 확보하는 리어 카메라를 포함하고 있다. 여기에 이 패키지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후방 움직임 감지 장치’가 있다.

다양한 검색 기능을 갖춘 2019년 닷지 차저 퍼숫 모델. Photo=FCA news

이 장치를 달고 있는 닷지 차저 경찰차는 일반 시큐리티용 자동차와는 달리 위험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단속 경찰관이 잠복근무를 위해 정차 중일 경우를 생각해보자. 만약 전방 주시를 위해 시선을 한곳에 모은다면 뒤에서 접근하는 위험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 이때 경찰관 보호 패키지를 갖춘 차저 모델이 서벨리언스 모드가 활성화된 상태라면 뒤에서 접근하는 물체를 즉시 감지하고 자동차 스스로 능동적으로 반응한다.

뒤에서 접근하는 물체를 감지해 작동하는 경찰관 보호 패키지. Photo=FCA news

우선 알람과 경광등이 즉시 작동해 실내에 있는 경찰관에서 이를 인지시키도록 하며 위협 요소를 감지하게 만든다. 또한 경찰관은 즉시 후방 카메라를 통해 접근하는 물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어 긴급히 도어 잠김 기능이 작동하고 앞 유리창이 자동으로 올라가며, 후방등이 켜지고 플래시가 계속 작동하게 된다. 이런 과정에서 경찰관은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을 벌게 되고, 결과적으로 경찰관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게 된다.

불순한 목적으로 뒤에서 몰래 다가섰다간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Photo=FCA news

FCA측은 경찰관 보호 패키지를 2019년형 닷지 차저 퍼숫(Persuit) 모델에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히고 기존 모델 역시 패키지를 장착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장착 방법이 ‘플러그 앤 플레이’ 방식으로 쉽고 간편해 앞으로도 여러 닷지 모델을 사용하는 보안 업체나 기타 단속 기관에서 활용 빈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야간에 주차된 닷지 차저 경찰차가 있다면 행여나 뒤를 지날 때 주의하길 바란다. 예기치 않게 알람이 작동되고 경찰관이 반응하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