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으로 찾아오는 차수리, “비대면 서비스 편하네”

0
2500

차 문제는 가장 불편한 순간에 일어나는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Repair Smith 라는 스타트업 회사에서 미캐닉을 집으로 보내주는 방식으로 수리 과정을 좀 더 쉽게 하려고 한다.

온라인에서 무료 견적도 얻은 뒤, 자체 공인 테크니션과 연결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집에서 수리를 끝내지 못하면, 근처 수리 시설로 차를 가져가 수리를 마무리한다. 모든 수리에는 워런티가 보증된다.

Repair Smith 는 약 1년 정도 영업하고 있는데, 코로나바이러스 시절에 비대면 수리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서비스는 Nevada 와 Arizona 에서도 받을 수 있다.

Mercedes Benz 로 유명한 Daimler AG 가 Repair Smith 의 투자자 중 하나다.

<사진 Repair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