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산지 10년 됐다면 꼭 점검해야 할 세가지!

0
317 views

현재 미국 도로를 달리고 있는 차의 평균 나이는 12년이다. 즉, George W. Bush 가 대통령일 때 산 거다.

응급출동 서비스 제공업체인 AAA 에서 내놓은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급출동 요청의 3분의 2 이상이 10년 넘은 차에서 들어온다. 수리센터로 토잉해야 하는 경우의 81%는 10년 넘은 차다.

이런 상황을 일으키는 3대 이유를 보면,

  • 배터리와 관련 전자 시스템 문제
  • 엔진 냉각 시스템 문제
  • 주요 타이어 데미지다.

AAA 는 10년 이상 된 차는 응급출동 요청을 할 확률이 새차보다 두 배 이상 높고, 토잉될 확률은 세 배 이상이라고 조언한다. 그래서 이런 상황에 처하지 않고 싶다면 미리 이런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한다.

  • 차의 오너 매뉴얼에 적힌 권장 정비 스케줄을 따른다.
  • 배터리와 전자 시스템은 전문가에게 정기 점검을 받는다.
  • 냉각수 같은 액체가 차 아래에 떨어지지 않는지 본다.
  • 타이어에 문제가 없는지 자주 살펴본다.
  • 만일을 대비해 차에 응급조치 장비를 갖고 다닌다.

<사진 pixabay.com>

자동차 유지비, 관리비가 절약되는 이 모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