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씨, 배터리 방전 예방의 첫 걸음은?

0
1271

가을이 되면 배터리 연결이 꼭 맞는지를 확인할 좋은 시기다. 그리고 배터리가 부식되는 것 같다면 배터리 연결을 풀어서 배터리 솔로 청소를 해야 한다.

따뜻한 지역에 살고 있다면 배터리 사고 2년 뒤부터 배터리 부하 테스트를 1년에 한번씩 해야 한다. 추운 지역에서는 배터리 사고 4년 뒤부터 해야 한다.

차를 장기간 주차시켜야 한다면, 세류 충전기(trickle charger)가 차 배터리의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다. 과충전을 예방해주는 내장 집적 회로가 들어있는 세류 충전기를 써야 한다.

새 차 배터리가 필요하다면, 꼭 권장 베스트 배터리를 사야 한다.

<자료 – Consumer Reports>
<사진 pixab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