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 S보다 더 멀리가는 차, 루시드 에어(AIR)

0
2705

 

테슬라의 대항마로 떠오른 루시드 모터스의 에어(AIR) 세단이 시작 트림 가격을 공개했다. 루시드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회사로, 에어 공식 출시 전부터 다양한 방법으로 회사의 전기차 기술을 공개해왔다.

양산형 에어 세단의 베이스 트림 가격은 $77,400 정도로 예상한다. 여기에 최대 $7,500에 이르는 연방정부 보조금을 더한다면 약 $69,900에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루시드는 에어 공개 당시 톱 스펙인 그랜드 투어링과 드림 에디션을 소개했다. 그러나 두 모델 가격이 13만 달러가 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에어를 구매하려는 이들은 베이스 모델 가격에 관심을 가져왔다.

테슬라 모델 S와 견줄만한 성능과 주행거리를 가진 루시드 에어. Photo=Lucid

루시드 에어의 베이스 모델 가격은 테슬라 모델 S보다 약간 비싼 가격으로 보인다. 최근 테슬라는 모델 S의 가격을 조정하면서 듀얼 모터 롱레인지 버전을 $71,990에 팔고 있다. 테슬라 모델 S 기본 트림은 최대 402마일 주행 거리와 최대 시속 155마일에 이르는 성능을 지녔다. 루시드 에어 기본 모델의 경우 1회 완전 충전 후 최대 406마일을 달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테슬라 모델 S와 직접적인 경쟁 모델로 주목받는다.

미래 지향적인 인테리어 디자인이 돋보이는 루시드 에어. Photo=Lucid

전문가들은 실제 구매에 있어서 모델 S 구매자들의 대체 제품이 없던 상황에서 루시드 에어의 등장이 럭셔리 순수 전기 세단 시장의 확장을 가져올 것이라는 예측을 한다. 다만 아직 세단 모델만 가진 루시드의 경우 SUV에서부터 엔트리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춘 테슬라와 직접 비교는 어렵다는 목소리도 있다.

테슬마 모델 S 베이스 모델보다 조금 더 비싼 루시드 에어. Photo=Lucid

베이스 트림에 적용되는 편의 사양이나 기타 자세한 스펙은 아직 자세히 나오지 않았다. 지난 9월 공개된 루시드 에어의 경우 900볼트 충전 시스템과 함께 커스텀 배터리 팩 등으로 300마일 주행 가능한 전력을 얻는데 20분이면 충분하며, 113kWh 배터리 팩의 경우 최대 517마일 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천80마력의 파워를 통해 시속 0부터 60마일 가속을 2.5초에 끝내는 성능을 통해 모델 S는 물론 포르쉐 타이칸과의 경쟁에서도 뒤처지지 않는다.

테슬라 모델 S를 겨냥한 가격 정책을 내세운 루시드 에어. 전기차 시장에서 파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