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가르는 항공 택시 ‘볼로콥터’, 싱가포르에서 운행 시작

0
8306
볼로콥터의 X2 프로토타입. 18개의 로터를 달아 기동성이 좋다. Photo=Volocopter media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브랜드가 있다. 독일에 기반을 둔 볼로콥터(Volocopter)다. 이들은 최근 자사의 ‘2X 프로토타입’ 시범 운행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볼로콥터가 만든 항공 모빌리티는 응급 상황 시 긴급 구조용 모델로 처음 공개됐다. 2X 프로토타입은 2인승 모델로 18개의 로터를 전기 모터로 움직인다. 시작기의 경우 최대 운항 거리가 약 17마일로 소개됐지만 최근 선보인 개선형은 22마일까지 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고속도는 개선 모델의 경우 68마일에 이른다.

싱가포르에서 첫 운행 예정인 볼로콥터 X2. Photo=Volocopter media

볼로콥터 2X 프로토타입은 외관상 일반 헬리콥터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일반적인 헬리콥터가 갖춰야 할 여러 조건을 생략할 수 있어 크기와 기동성에서 장점을 가진다. 특히 수직 이착륙과 저공비행도 가능해 복잡한 도심에서의 활용성도 돋보인다.

이 같은 장점으로 2X는 응급 구조용 목적보다 도심에서의 빠른 이동 수단으로 운용될 가능성이 커졌다. 그리고 더욱 구체적으로 2X의 첫 운항 도시도 언급됐다. 바로 싱가포르다. 볼로콥터 공동 설립자인 알렉산더 조셀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싱가폴에서 구체적인 운항 경로를 찾고 있는 것으로 말했다. 그는 싱가포르 국제공항에서 비즈니스 디스트릭 또는 마리나 베이와 센토사 섬 사이에 관광 루트를 언급했다. 그리고 요금 역시 일반 리무진을 빌리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으리라는 것도 밝혔다.

볼로콥터는 도심 내 거점 구간별 항공 이동 택시로 운영될 예정이다. Photo=Volocopter media

볼로콥터는 싱가포르 외에 두바이, 독일, 중국 등에서도 2X를 사용할 도시를 찾고 있다. 어쩌면 중국에서는 싱가포르와 같이 구체적인 프로젝트가 진행 될 가능성도 크다. 중국 지리 자동차가 이 회사의 지분을 10%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볼로콥터는 도심 내 거점과 거점 사이를 이동하는 항공 택시를 꿈꾼다. 2X의 경우 미리 지정된 항공 운항 경로를 따라 스스로 비행도 가능하다. 다만 완전 자율비행은 시기상조, 회사는 우선 인간 파일럿과 함께 이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배터리 충전 문제는 각 지역 벨로콥터 이착륙 포트에서 배터리를 통째로 교환하는 방법을 통해 해결한다.

미리 지정된 항로로 자동 운항은 가능하지만 완전 자율운항까지는 갈길이 멀다. Photo=Volocopter

벨로콥터가 싱가포르에서 운항을 시작하면 항공 모빌리티 시장은 더욱더 확장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 이 시장은 다임러와 아우디, 토요타를 비롯해 최근엔 현대까지도 뛰어들면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이제 자동차 운전 면허증이 아닌 항공 모빌리티 면허증을 따야 하는 시대가 멀지 않은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