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도로 로드트립의 백미, 빅서(Big Sur)로 떠나볼까?

0
1995

캘리포니아 해안도로 로드트립의 백미를 꼽자면 단연 빅서(Big Sur) 여행을 빼놓을 수 없다. 이곳에는 다양한 볼거리가 있지만, 자동차를 타고 떠나는 이들에게는 몬터레이 베이에서 맥 웨이 폭포로 이어지는 퍼시픽 코스트 하이웨이(Pacific Coast Highway, 이하 PCH) 구간을 추천한다.

빅서 구간 PCH는 해안선을 따라 이어진 가파르고 웅장한 절벽 위를 달리며 태평양을 내려다보는 멋이 있다. 특히 절벽에 부딪혀 부서지는 파도 안개가 도로 위를 덮을 때면 남부 캘리포니아에서는 좀처럼 경험하기 힘든 멋진 풍경도 누릴 수 있다.

PCH 빅서 구간은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절벽을 따라 달리는 멋이 있다.

자동차로 PCH를 따라 빅서를 여행할 때는 크게 세 가지 포인트를 중심으로 즐기면 좋다. 먼저는 빅서의 절벽 사이에 놓인 빅시 크릭 브릿지, 절벽 아래 태평양을 바라보며 브런치를 즐기는 네펜테 레스토랑, 그리고 바다를 향해 떨어지는 맥 웨이 폭포를 코스로 잡는다면 빅서의 다양한 멋을 즐길 수 있다. 몬터레이 베이에서 맥 웨이 폭포까지는 약 41마일 구간으로 왕복 3시간 정도 생각하면 좋다.

빅서 로드트립의 사진 포인트. 빅시 크릭 브릿지.

몬트레이 베이를 벗어나 빅시 크릭 브릿지로 향하는 길은 약 18마일 구간이 펼쳐진다. 중간에 여유가 된다면 카멜에 들러 카멜 미션 뮤지엄, 다운타운, 카멜 비치를 잠시 둘러보는 것도 좋다. 본격적인 해안 도로를 따라 굽이굽이 커브 길을 따라 내려가면 절벽과 절벽을 잇는 거대한 아치형 다리인 빅시 크릭 브릿지를 만나게 된다. 내려가는 길 구간, 다리를 건너기 전 오른쪽에 자리한 공간에 차를 대고 다리를 감상할 수 있다. 1932년 처음 문을 연 빅시 브릿지는 전체 길이 약 714피트, 폭 24피트, 높이 280피트에 이르는 규모를 자랑한다.

네펜테 레스토랑 야외 테라스 풍경. 빅서의 절경과 태평양의 멋을 느낄 수 있다. Photo=NepentheBigsur Facebook

빅시 브릿지에서 계속해서 1번을 따라 약 15마일을 달려 내려가면 네펜테 레스토랑에 도착할 수 있다. 여기까지 이어지는 도로는 늦은 오전 시간에도 짙은 바다 안개가 끼는 장관을 경험할 수도 있다. 네펜테 레스토랑은 1949년 처음 문을 열었고, 지금까지 한 오너가 가게를 운영한다. 레스토랑은 겉에서 볼 때는 그 참모습을 만나기 어렵다. 하지만 테라스로 나오면 탁 트인 태평양과 빅서의 절벽, 그리고 계속해서 이어지는 PCH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네펜테 레스토랑은 뉴욕 구겐하임 미술관을 지은 건축의 거장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제자가 설계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주변 자연경관을 해치지 않으면서 그 안에 숨어든 레스토랑의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다. 이곳에서 브런치 또는 커피 한잔을 즐기며 잠시 휴식을 취하고 다음 행선지를 향해 출발 준비를 한다.

맥 웨이 폭포. 바다를 향해 떨어지는 물줄기가 멋진 풍경을 만들어낸다.

레스토랑에서 PCH를 따라 계속해서 8.2마일 정도 내려가면 쥴리아 파이퍼번스 주립공원에 도착할 수 있다.  공원 입구로 들어가면 차량 1대당 10달러의 입장료를 받고 차를 세울 수 있다. 공원 내에는 다양한 자연 하이킹 코스와 폭포와 같은 볼거리가 다양하지만, 대부분 맥 웨이 폭포를 보기 위해 이곳을 찾는다. 맥 웨이는 산에서부터 내려와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폭포로 유명하다. 물줄기가 약해 보이기도 하지만 높이가 78피트나 된다. 처음 맥 웨이 폭포는 바다를 향해 직접 떨어졌지만 1983년 대규모 산사태 이후 절벽 아래 폭포 바닥이 생겼다. 날씨가 아주 맑은 날에는 폭포에서 떨어지는 물과 주변이 에메랄드빛으로 변하기도 해 환상적인 분위기를 만든다.

친구들과 함께 떠나는 로드트립 자동차로 손색 없는 기아 텔루라이드. Photo=KIA news

이렇게 멋진 빅서의 풍경은 혼자서 즐기기보다는 친구 여럿과 함께하면 더욱 좋다. 5명 이상 친구들이 로드트립을 떠날 때는 멋과 스타일을 같은 미드 사이즈 SUV가 어떨까 싶다. 특별히 기아 텔루라이드와 함께 빅서 로드트립을 떠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추억을 만들기에 부족함이 없다.

텔루라이드의 인테리어. 넉넉한 실내 공간과 운전하기 편한 구조. 스마트폰 연결 엔터테인먼트 기능도 갖췄다. Photo=KIA news
기아 텔루라이드의 넉넉한 3열 공간. 성인 2명이 타고 불편하지 않다. Photo=KIA news

텔루라이드는 시트 구조에 따라 최대 8명까지 탈 수 있는 SUV로 넉넉한 크기의 3열을 갖추고 있어 뒷좌석에 앉는 친구들도 큰 불편함이 없다. 여기에 3.8리터 V6 엔진의 충분한 힘을 바탕으로 빅서 구간의 경사와 커브 길에서 스트레스 없는 운전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터프한 박스형 외관은 빅서의 웅장한 대자연과 좋은 궁합을 이룬다. 빅시 브릿지에서 자동차와 멋진 사진을 찍고 싶다면 텔루라이드만 한 자동차도 없다.

한편 빅서 구간 일부 방문지는 코로나 19 여파로 부분적 개방 또는 임시로 문을 닫은 경우도 있다. 로드트립 전에 네펜테 레스토랑, 쥴리아 파이퍼번스 주립공원 웹사이트 등을 통해 개방 여부를 먼저 확인하면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