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시장서 선전…SUV 덕분에 6월 판매 18% ↑

0
447 views

Image result for hyundai suv(사진: 2018 Hyundai Santa Fe)

현대자동차가 미국시장에서 모처럼 선전했다.

3일(현지시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제네시스 브랜드 포함)는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6만4천52대를 팔아 작년 6월(5만4천507대)보다 판매 실적을 18%나 끌어올렸다.

현대차는 두 달 연속 두 자릿수 판매 신장률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현대차 미국법인은 올초까지만 해도 월간 판매실적이 두 자릿수로 역성장하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현대차의 약진은 미 자동차 시장의 주류가 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부문에서 호조를 보인 덕분이다. 현대차 SUV 브랜드의 6월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37% 증가했다.

최초로 월간 판매 3만대를 넘어섰다. 4개월 연속 역대 최고기록을 쓰는 중이다.

Related image1만6천대 넘게 팔린 투싼이 전년 대비 판매 증가율 62%로 SUV의 약진을 이끌었다. 투싼은 16개월 연속 월간 판매 신기록을 작성했다.

현대차가 북미 시장의 젊은 소비자를 겨냥해 내놓은 신형 SUV 코나도 4천 대 넘게 팔리며 효자 노릇을 했다.

이밖에 엘란트라와 쏘나타, 아이오닉도 전년 대비 각각 34%, 5%, 7% 증가해 판매실적 향상에 한몫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의 내셔널 세일즈 디렉터 존 앤저빈은 “6월은 판매가 잘 돌아간 한 달이었다. 핵심 세단과 SUV 판매가 다 좋았다”면서 “여름에 올 뉴 쏘나타가 합세하면 전체 판매량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는 SUV 실적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아자동차 미국판매법인(KMA)은 6월 한달간 5만6천571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달(5만6천143대)보다 판매 실적을 0.8% 끌어올렸다.

기아차에서도 SUV가 강세를 보였다. 쏘렌토가 1만2천대 넘게 팔려 전년 같은 달 대비 24%의 판매 신장률을 기록했다.

리오와 니로, 세도나도 두 자릿수 판매 신장률을 나타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세일즈 오퍼레이션 부사장 빌 페퍼는 “(자동차 평가기관) JD파워에서 4년 연속 월드클래스 품질 인정을 받은 기세로 여름 성수기를 맞아 ‘아메리카 베스트 밸류 서머이벤트’를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출처: 미주중앙일보